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외무성 대사 "인권 대화·협력에 응할 용의 있어"

"정치화된 인권 논의나 협력은 전면 배격"…투트랙 전략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북한 외무성 고위관리가 국제사회와의 인권대화와 협력에 응할 용의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리흥식 북한 외무성 대사가 지난 12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카타리나 데반다스 아길라 유엔 장애인 인권 특별보고관을 만나 "우리를 도와주려는 입장에서 제기하는 인권 보호·증진을 위한 대화와 협력에 언제든지 응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그러나 리 대사는 "공화국은 적대세력들이 탈북자들의 증언과 날조 자료들을 근거로 들고나오는 극도로 정치화된 인권 논의나 협력은 전면 배격한다"고 강조했다.

두 사람은 지난달 초 아길라 보고관의 북한 방문 당시 만난 적이 있으며, 리흥식은 외무성의 인권담당 대사로 알려졌다.

리 대사의 발언은 북한이 지난달 9일 아길라 보고관의 방북 활동을 결산하면서 관영 매체를 통해 내놓은 공식 입장과 동일한 것이다.

북한의 이러한 전략은 기본권 보장과 같은 국제사회의 인권 개선 요구는 거부하면서도 장애인이나 취약계층 등에 대한 복지정책을 홍보함으로써 인권 문제 제기에 물타기 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북한은 장애인 인권 특별보고관의 방북은 수용했지만, 유엔 북한 인권 특별보고관의 방북은 허용하지 않고 있다.

한편 통신은 리 대사가 유엔 본부에서 열리는 국제 장애인권리협약(CRPD) 당사국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뉴욕을 방문했다고 설명했다.

리 대사는 아길라 보고관에게 장애인권리협약을 성실히 이행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북한의) 해당 기관들에서 (아길라) 특별보고관이 조선 방문 시 제기한 권고들과 관련한 대책적 문제들을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北외무성 대사 만나는 장애인 인권 특별보고관
北외무성 대사 만나는 장애인 인권 특별보고관(평양 AP=연합뉴스) 북한을 방문한 카타리나 데반다스 아길라 유엔 장애인 인권 특별보고관(왼쪽 두번째)이 3일 평양에서 리흥식 북한 외무성 인권대사(오른쪽 두번째)와 회담하고 있다. 유엔인권이사회는 지난달 27일 성명에서 아길라 특별보고관이 6일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해 어린이를 포함한 장애인 인권 실태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ymarshal@yna.co.kr


yoon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15: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