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숙 여사, 서울국제도서전 방문…"출판계 정상화 힘쓸것"

"文대통령, 선물받은 책은 꼭 읽어…사람과 책에 대한 예의"
테이프 커팅하는 김정숙 여사
테이프 커팅하는 김정숙 여사(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7서울국제도서전 개막식에서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나종민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오른쪽 부터), 정유정 작가, 김 여사, 방호준 서울출판예비학교 13기 반장, 윤철호 대한출판문화협회장,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는 14일 국내 최대 규모의 책 잔치인 '2017 서울국제도서전' 개막식에 참석했다.

한국 전쟁 참전 터키군 사진전 감상하는 김정숙 여사
한국 전쟁 참전 터키군 사진전 감상하는 김정숙 여사(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오른쪽 두 번째)가 1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7서울국제도서전을 방문해 주빈국인 터키 부스의 한국 전쟁 참전 터키군 사진전을 둘러보고 있다. kjhpress@yna.co.kr

김 여사는 이 자리에서 "사람은 책을 만들고 책은 사람을 만든다"며 "좋은 책이 많이 만들어지고 널리 읽힐 때 우리 사회는 성숙한 공동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여사는 '책을 준 사람과 그 책에 대한 예의로서 선물 받은 책은 꼭 읽는다'는 문 대통령의 일화를 소개하며 "책 읽는 사회를 만들고 출판계 정상화에 힘을 보태겠다"고 강조했다.

터키 부스에서 선물 받는 김정숙 여사
터키 부스에서 선물 받는 김정숙 여사(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7서울국제도서전을 방문해 주빈국인 터키 부스에서 선물을 받고 있다.
kjhpress@yna.co.kr

전시장을 둘러본 김 여사는 이번 행사의 주빈국인 터키관을 방문해 한국전쟁 파병 터키군인들과 한국인 전쟁고아들이 함께 있는 사진들을 둘러본 뒤 "한·터키 수교 60주년을 계기로 양국 간 출판 교류 협력이 더욱 돈독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20개 독립서점이 모인 '서점의 시대' 부스를 방문해 어려운 여건에도 지역 문화공간으로 부상하는 독립서점을 격려했다.

또 중소출판사 50개사가 참여한 '책의 발견전'을 둘러보면서 어르신을 위한 큰 활자로 발간된 서적에 많은 관심을 보이면서 "어르신들이 쉽게 읽을 수 있는 책들이 더욱 많이 출판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14: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