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국무차관 "안보가 우선, 경제와 바꾸는 거래 안한다"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토머스 섀넌 미국 국무부 정무차관은 14일 미국은 안보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며 안보를 경제와 바꾸는 거래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섀넌 차관은 이 날짜 아사히(朝日)신문 인터뷰에서 중국의 남중국해 군사거점화 문제와 관련, "안전보장과 (중국) 시장 접근을 놓고 거래하지 않을 것"이라며 "안보가 우선"이라고 말했다.

아사히는 섀넌 차관의 발언이 트럼프 대통령의 "딜(거래) 외교"에 대한 아시아 국가들의 불안을 불식시키려는 의사표시라고 해석했다.

섀넌 차관은 "한·일 등 동맹국 및 동남아 국가들과의 관계는 근원적인 것이며 미국이 파트너를 저버리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과의 거래가 미국의 고용창출로 이어지더라도 이를 아시아의 안보 보다 우선시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에 대해서는 국제법에 따라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면서 "(중국의) 인공섬 건설을 통한 군사기지화는 시간과 자재, 에너지의 효과적인 활용이라고 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또 인공섬 주변에 미국 군함을 파견하는 "항행의 자유작전"을 앞으로도 계속할 것이라고 밝히고 중국의 독자적인 권리주장을 인정하지 않은 지난해 헤이그 상설중재재판소의 판결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일본에 대해 예외적으로 사용후 핵연료재처리를 인정한 미·일 원자력협정이 내년 7월 만료되는 것을 계기로 사용처가 정해지지 않은 플루토늄이 쌓이고 있다는 우려에 대해 "일본은 핵 비확산의 가장 좋은 파트너이기 때문에 문제라고 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섀넌 차관은 일본 방문을 마친 후 이달 말 워싱턴에서 열릴 한미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13일 방한했다.

질문 받는 토머스 섀넌 미국 국무부 정무차관
질문 받는 토머스 섀넌 미국 국무부 정무차관(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토머스 섀넌 미국 국무부 정무차관이 13일 오후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섀넌 정무차관은 2박3일 일정으로 방한해 우리 외교부와 한미정상회담 관련 협의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2017.6.13

lhy501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14: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