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규직 전환·노조탄압 중단"…노동계 현안해결 촉구(종합)

삼성전자서비스·건설노조·금속노조 등 집회·회견·성명
'율동으로 의사표현 합니다'
'율동으로 의사표현 합니다'(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삼성전자서비스지회 비정규직 관계자들이 14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광화문 1번지 앞에서 열린 무기한 파업 돌입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재벌개혁 등을 요구하며 율동을 선보이고 있다. 2017.6.14
leesh@yna.co.kr

(서울=연합뉴스) 사건팀 = 노동계가 새 정부 출범을 계기로 노동정책 개선과 제도 정비, 현안해결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원청·하청업체의 간접고용 등 비정규직 개선과 노조탄압 중단 요구 등 다양한 주장이 제기된다.

금속노조 삼성전자서비스지회는 14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에 설치된 '국민인수위원회 광화문 1번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조 할 권리'를 아직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며 무기한 파업을 선언했다.

삼성전자서비스 노조가 무기한 파업을 선언한 것은 2014년 5월 이후 3년 만이다. 이들은 당시 한 애프터 서비스 기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을 계기로 40일 넘게 삼성전자 본관 앞에서 농성을 벌이다가 단체협약 협상이 타결되자 파업을 끝냈다.

이들은 "극한투쟁을 선택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간접고용의 기형적 교섭구조 때문"이라며 "삼성은 즉각 하청노동자들과의 직접 교섭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어 이들은 "재벌 기업의 비정규직 사업장에서 노동자들이 겪는 열악한 현실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하겠다"면서 매주 수요일 오후 6시 청와대 인근에서 토크 콘서트를 열겠다고 밝혔다.

전국건설노동조합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건설노동자 구속에 항의하고 "노조탄압을 일삼는 이철성 경찰청장은 퇴진하라"고 주장했다.

노조에 따르면 이달 5일 민주노총 전국건설노조 대전세종건설기계지부 세종지회장이 노조 활동 도중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노조는 "경찰은 건설노동자를 짓밟기 전에 건설현장 현실을 한 번이라도 본 적 있는가"라며 "당국은 애꿎은 건설노동자와 노조를 탄압하기에 앞서 불법 다단계 하도급이 꼬리를 물고 노동자 임금을 착복하는 현장의 적폐부터 청산하라"고 요구했다.

금속노조는 이날 오후 서초구 양재동 현대자동차그룹 본사 앞에서 '노무정책 전면개혁 집중집회'를 열어 "불법파견 노동자를 정규직화하고 노조파괴를 겪은 하청업체 노조를 원상 복귀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현대차그룹 계열사의 노조 대표자 명의로 낸 성명서에서 "대법원 판결에 따라 현대차와 기아차 사내하청 노동자들을 그룹 차원의 결단으로 정규직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노동삼권을 보장하는 헌법과 노조법에 따라 현대글로비스에 납품하는 울산의 동진오토텍, 현대차에 납품하는 유성기업의 노조활동을 보장하라"며 해당 사업장 현안해결을 촉구했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17: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