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이틀째 워크숍…'DJ 계승·호남적통' 강조

고성 통일전망대 찾고 금강산피해대책위와 간담회
"햇볕정책 3.0 대북기조로…이산가족 상봉 재개 노력도"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국민의당이 14일 이틀째 전국 지역위원회 워크숍을 이어가는 가운데 6·15 남북공동선언을 하루 앞둔 14일 '호남 적자'임을 과시하는 행보를 나타냈다.

전날 워크숍에서는 토론을 통해 지난 대선 패배의 원인을 곱씹고 당의 정체성과 진로를 주로 고민했다면, 둘째 날인 이날에는 김대중(DJ) 전 대통령 정신을 계승한 호남 적통임을 강조하는 데 집중하는 모습이다.

국민의당, 이틀째 워크숍…'DJ 계승·호남적통' 강조 - 1

박주선 비대위원장과 김동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이날 강원도 고성군 남북출입사무소와 통일 전망대를 차례로 방문한 데 이어 고성군청에서 금강산관광중단 피해대책위와 간담회를 열었다.

박 위원장은 통일전망대에서 발표한 6·15 선언 17주년 메시지에서 "2000년 6월 38선을 넘은 김대중 대통령의 발걸음을 일컬어 도널드 그레그 전 주한미대사는 '전쟁에서 벗어나는 거대한 발걸음'이라고 했다"면서 "국민의당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거대한 발걸음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박 위원장은 금강산 피해대책위를 만나 "국회에서 피해보상특별법을 제정하는 데 앞장서서 노력하겠다"며 "이번 8·15를 기해 중단된 이산가족 상봉 사업이 재개되도록 북한의 태도변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앞으로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관련 국제사회 공조와 튼튼한 한미동맹을 근간으로 '햇볕정책 3.0'을 가다듬어 대북정책의 기조로 삼으려고 준비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국민의당, 이틀째 워크숍…'DJ 계승·호남적통' 강조 - 2

국민의당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국회 다당제 체제에서 '협치'의 중요성을 부르짖고 있지만, 호남 민심의 개혁 요구와 민주당을 견제하는 야당 역할론 사이에서 정체성 확립에 고심하고 있다.

호남지역을 넘어 민주당, 보수 야당과는 차별화되는 노선을 가져야 전국 정당으로 발돋움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지만, 지지기반인 호남의 지지율부터 회복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당 안팎에서 나오는 상황이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의 6월 첫주 집계에 따르면 텃밭인 호남에서 국민의당 지지율은 15%에 그쳤지만, 민주당은 60.4%로 국민의당의 4배에 육박했다.

전날 워크숍에서도 당 정체성을 두고 격렬한 토론이 벌어져 국민의당의 현주소를 보여줬다는 평가가 나왔다.

김태일 당 혁신위원장은 워크숍에서 "호남 없는 개혁은 공허하고 개혁 없는 호남은 맹목"이라고 강조하자 서울의 한 지역위원장은 "우리를 호남에 가두면 당의 목표는 집권이 아니게 되며, 호남을 극복할 수 없다면 어떤 개혁도 공허하다"고 말했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14: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