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 북성포구 앞바다 '메워라 vs 놔둬라'…민민갈등

지역주민은 개발 촉구, 시민단체는 보존 강조
인천 북성포구 선상 파시
인천 북성포구 선상 파시[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 북성포구 매립공사를 둘러싼 찬반 갈등이 첨예하게 고조되고 있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이 악취 민원과 환경 개선을 위해 북성포구 갯벌 약 7만㎡를 매립하는 공사에 착수하려 하자 환경보존과 경제개발 논리가 정면으로 충돌하는 형세다.

시민운동가 중심의 '인천 북성포구 살리기 시민모임'은 최근 감사원에 인천해수청 공익감사를 청구하며 매립공사에 제동을 걸었다고 14일 밝혔다.

시민모임은 매립공사 목적이 실제로는 새로 생기는 토지와 이에 따른 투자라며, 인천해수청이 해양환경보전의 책무를 소홀히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시민모임은 "인천에서는 영종도·송도·청라 등 이미 수많은 갯벌이 사라졌다"며 "인천에서는 유일하게 남은 갯벌 포구인 북성포구마저 사라지게 둘 수 없다"고 했다.

반면 지역주민 중심의 '북성포구 개발 추진위원회'는 14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속한 공사 착수를 촉구했다.

주민들은 자정능력을 잃은 죽은 갯벌 때문에 악취가 심각하고 포구로 연결되는 길이 좁아 관광객도 외면한다며, 더 많은 이들이 북성포구의 정취를 즐길 수 있도록 매립공사를 포함해 환경개선사업을 서둘러야 한다고 했다.

개발 추진위는 현 갯벌을 매립해 해안 둘레길·휴양공간·녹지공간을 조성하면 관광객이 늘어 북성포구 가치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북성포구는 1970∼80년대만 해도 만석포구·화수부두와 함께 인천의 대표 포구였다. 인천 앞바다에서 잡아 올린 새우·조기·광어 등을 배 위에서 거래하는 '선상 파시'는 명성이 자자했다.

그러나 비좁고 낡은 접안시설이 개선되지 않고 인천종합어시장과 소래포구 등이 생기면서 북성포구는 쇠락의 길을 걸었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13: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