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광 대마산단에 초소형 전기차 공장 등 2천100억원대 투자협약

(영광=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남도와 영광군은 14일 영광 예술의전당에서 캠시스 등 3개 기업과 영광 대마 산단 투자협약을 했다.

협약 규모는 모두 2천158억원으로 투자가 성사되면 520명의 일자리가 생길 것으로 전남도는 기대했다.

캠시스는 대마 산단 3만3천여㎡에 2천억원(1단계 422억원)을 투자해 2022년 말까지 4륜 승용 초소형 전기차 등 연간 3만대 생산 규모의 공장을 건립하기로 했다.

캠시스 전기차
캠시스 전기차캠시스가 지난 3월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7 서울모터쇼에서 공개한 4륜 승용 초소형 전기차(PM-100)와 픽업트럭(CH시리즈). [캠시스 제공=연합뉴스]

캠시스는 인천에 본사를 둔 휴대폰 카메라 모듈, 차량용 블랙박스 전문 제조 기업이다.

2020년까지 전기자동차와 핵심 부품 개발 생산 등 4가지 핵심 사업을 신성장 동력으로 삼아 매출 목표 1조원을 달성하고자 투자를 결정했다고 전남도는 설명했다.

농업회사 법인인 화진바이오텍은 대마 산단 3천300여㎡에 120억원을 들여 연말까지 연간 2천t 이상 진공 동결 건조시설을 갖춘 아로니아 효소 제조공장을 건립하기로 했다.

또 창성케미칼은 대마 산단 6천600여㎡에 38억원을 투자해 연말까지 건축용 단열재 원단 제조공장을 건립할 예정이다.

우기종 전남도 부지사는 협약식에서 "영광군과 함께 경쟁력을 갖춘 기업들이 들어올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고 투자 기업의 빠른 안착과 성공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대마산단은 이번 협약으로 전체 분양 대상 109만4천280㎡ 가운데 56만1천749㎡(51.3%)가 분양됐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13: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