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언론의 공직자 검증, 취재는 폭넓게·보도는 신중하게"

기협·언론학회 세미나…"의혹 보도보다 사실 검증에 초점"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새 정부 출범 이후 고위공직자 인선 작업이 속속 진행되는 가운데 이들의 도덕성과 직무수행 능력에 대한 언론의 검증은 의혹 제기보단 사실 검증에 초점을 맞춰야 하며 관련 보도도 더 신중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언경 민주언론시민연합사무총장은 14일 한국기자협회와 한국언론학회가 공동 주최한 '고위공직자 인사검증 시스템의 쟁점과 언론의 역할' 세미나에 토론자로 참석해 "최근 언론이 후보자의 인사검증을 좌지우지하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김 사무총장은 "특종을 노리는 언론이 부실 취재를 그대로 보도하는 경우가 많아 다른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라고 현재 언론의 인사검증을 비판했다.

그는 "국민이 '금수저'로 인식하는 사회 지도층의 부정적 언행에 반응한다는 사실을 알고 일단 던져놓고 보는 보도가 너무 많다"며 "의혹이 있는 부분은 꼼꼼히 취재해보는 것이 좋지만 사안이 경미하거나 국민에게 알리기 민망한 수준이면 보도에 신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사회 지도층에 대한 기대치가 높아지고 있음을 인정하지만, 언론이 재판관이나 신처럼 인사후보자를 난도질하는 것은 과하지 않나 싶다"며 "서투른 보도로 적절한 능력을 갖춘 후보자가 낙마했을 때 공익적 측면에서 얼마나 큰 피해를 줄 수 있을지도 생각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에 참여한 배정근 숙명여대 미디어학부 교수는 인사검증 보도에 오보가 많아진 이유로 최근 급변한 미디어 환경을 거론했다.

인터넷 언론이 많아지면서 실시간으로 보도 경쟁을 해야 하고, 모든 언론이 끊임없이 이슈를 생산해야 한다는 압박이 있다는 것이다.

배 교수는 "언론이 공식적으로 인사청문회를 진행하는 국회보다 더 정확하고 많은 자료를 가지고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인사검증 보도는 의혹 보도보단 사실 검증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세미나 발표자로 참석한 전진영 국회 입법조사처 연구관은 "후보자의 전 생애를 검증하는 문제나 도덕성 검증으로 후보자 흠집 내기와 같은 언론의 보도는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연구관은 또 "국민, 언론, 전문가가 생각하는 고위공직자 인사검증 기준의 격차가 큰 만큼 그동안의 제도 운영 경험과 국민의 기대 등을 고려해 인사청문제도의 개혁이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sujin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13: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