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장관후보자 3명 청문회 참석 결정…오후 정상화

"강경화 임명 강행하면 더 높은 수준 대처 있을 것"
선서문 전달하는 김부겸 후보자
선서문 전달하는 김부겸 후보자(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 1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유재중 안전행정위원장에게 선서문을 전달하고 있다.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은 14일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등 3인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 참석하기로 했다.

선서하는 도종환 후보자
선서하는 도종환 후보자(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hama@yna.co.kr

이날 오전 10시 열릴 예정이던 인사청문회는 문재인 대통령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임명 강행에 반발한 한국당의 불참으로 인해 모두 정회했지만 한국당의 참석 결정에 따라 오후 2시부터 정상적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2시간 30분가량 진행된 의원총회에서 김 후보자 임명 강행 이후 대응책을 논의한 결과, 일단 청문회에는 참석하자는 쪽으로 결정을 내렸다.

발언하는 김영춘 장관 후보자
발언하는 김영춘 장관 후보자(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superdoo82@yna.co.kr

정우택 원내대표는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예정된 3개 청문회는 참석하기로 했다"며 "김 후보자 임명에 대한 강한 비판과 함께 3명의 후보자에 대해서도 강도 높은 청문회가 이뤄지도록 독려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일부에서 제기된 청문회 보이콧 가능성에 대해 "현재로썬 예정된 청문회를 하는 것이 좋겠다는 것이 일반적 이야기였다"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까지 또 임명이 강행된다면 지금보다 더 높은 수준의 대처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의총에서는 김 후보자 임명 강행이 결국 문재인 정부에 부메랑으로 돌아올 것이라는 성토와 함께, 이날 예정된 3명의 청문회 참석 문제를 놓고 뜨거운 찬반 토론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12: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