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앉아서 하셔도"…최문순 "군기 잡지 않나 해서" 폭소

송고시간2017-06-14 12:08

첫 시도지사 간담회…李총리 "동업자 시절보다 대화내용 진지해졌다"

최지사 "지방서 돈 풀리면 전부 본사로 몰려, '소가 지나간 국' 느낌"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시도지사 간담회를 열었다.

문 대통령과 시도지사들의 상견례를 겸한 형식이었지만, 정부 정책에 대한 협조를 당부하고 지자체의 애로사항을 경청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편성한 추경예산 11조 2천억원 중 지방으로 배부되는 3조 5천억원을 일자리 창출에 써달라고 특별히 당부했다.

간담회에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홍윤식 행정자치부 장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물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장하성 정책실장, 이용섭 일자리부위원장, 전병헌 정무수석, 김수현 사회수석,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박수현 대변인 등 정부와 청와대 주요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문 대통령, 시도지사 간담회 입장
문 대통령, 시도지사 간담회 입장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 입장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앞줄 왼쪽부터) 최문순 전국시도지사협의회 회장(강원도지사), 문 대통령, 이낙연 총리. 2017.6.14
scoop@yna.co.kr

전남지사였던 이 총리는 모두 발언을 통해 "엊그제까지 한솥밥을 먹었던 사람이 직장이 바뀌었다"며 반가움을 표한 뒤 "지사·시장님들을 뵙고 있는데 동업자 시절보다 대화 내용이 진지하다는 것을 체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도 여러 시장 지사님들을 잘 모시고 하나라도 구현되도록 하겠다"며 "이달 안에 모든 시도지사님을 모시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시도지사협의회장 자격으로 대표 인사말을 하려고 자리에서 일어서자 문 대통령은 "앉아서 해주셔도 됩니다"라고 했고, 이에 최 지사는 "군기 잡지 않을까 해서"라고 말하면서 앉아 좌중에 폭소가 터졌다.

최 지사는 "협의회의 제일 큰 임무가 대통령을 모시고 건배하는 일인데 제가 임기가 끝나가는데 한 번도 못했다"며 "역대 가장 무능한 회장이 될 뻔했는데 자리를 마련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 사람 보는 눈이 있으셔서 시도지사협의회 회원 중에서 총리를 배출해주셔서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총리는 시도지사협의회 구성원에서 꼭 해주시길 바란다"고 농담을 하기도 했다.

그는 "시도지사들은 대통령께서 구상하는 정책의 동반자이자 파트너이며, 때로는 최일선에서 집행하는 손발이자 집행자가 되겠다"며 "양극화와 빈부 격차 해소를 위해 유용한 수단이 일자리이며, 시도지사는 공동운명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 지사는 "다만 나라 구조 자체가 정부에서 돈이 풀리면 그 다음 날로 본사로 몰리게 돼 있다. 군대에서 말하는 '한우 도강탕'이라고 소가 지나간 국 같은, '돈이 지나갔구나' 이런 느낌을 받는다"는 '뼈있는' 발언을 한 뒤 "돈과 권력, 정보, 지식이 분산되어 양극화를 해소하는 국가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시도지사들 반갑게 맞이하는 문 대통령
시도지사들 반갑게 맞이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시도지사 협의회장인 최문순 강원도지사를 비롯한 각 시도 지사들과 인사하고 있다. scoop@yna.co.kr

인사말하는 최문순 시도지사협의회장
인사말하는 최문순 시도지사협의회장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전국시도지사협의회장인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scoop@yna.co.kr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