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정委, 與중진과 회동…"적폐청산 더 힘있게" 주문 나와(종합)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정부에서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14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중진의원들과 비공개 회동을 하고서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모임은 국정기획위가 구상 중인 국정운영 방향에 대해 당과 소통을 더 활발히 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 가운데 하나였던 '적폐청산위원회' 설치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와 눈길을 끌었다.

국정기획위 김진표 위원장은 이날 서울 모처에서 민주당 4선 이상 중진들이 참여하는 모임인 '중진자문회의'와 조찬 회동을 했다.

자문회의 간사인 조정식 의원을 비롯한 중진의원 15명이 참석해 김 위원장과 국정과제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안민석 의원은 적폐청산위원회 설치에 대해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입장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참석자는 "안 의원이 적폐청산에 대해서는 어떻게 돼가고 있느냐고 물었다"며 "김 위원장이 관련 분과에서 진행하고 있다는 답변을 하자 위원회 설치를 더 힘있게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주문을 했다"고 전했다.

이는 최근 국정기획위에서 적폐청산보다는 일자리 창출 등 민생과제에 방점을 두는 듯한 움직임을 보인다는 것을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최근 국정기획위가 참고자료로 논의한 '문재인 정부의 12대 약속'(안)에서는 1번 약속으로 '일자리 창출'이 제시됐다.

문재인 대통령의 후보 시절 공약집에는 '부정부패 없는 대한민국'이라는 제목 아래 적폐청산 등의 과제가 1번 약속으로 담겼지만, 이제는 '1번 약속'이 일자리 창출로 바뀐 셈이다.

한편 국정기획위는 '국정운영 5개년 계획' 구상과 '100대 과제' 선정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박광온 대변인은 이날 서울 통의동 국정기획위 사무실에서 가진 정례 브리핑에서 "국정기획위 활동이 끝나면 기록물을 모두 청와대 기록관으로 보낸다"며 "17대 인수위에서 청와대 기록관으로 보낸 기록물이 5만1천 건이고, 18대 때에는 8만 3천 건이다. 이번에는 국민 제안을 받았기 때문에 훨씬 더 많은 기록물을 넘기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공직자 인사검증과 관련한 새 기준 마련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기존에 문재인 정부에서 제시한 '5대 인사 배제 원칙'인 탈세·병역면탈·위장전입·논문표절·투기 외에도 음주운전이나 성폭력 등의 사안을 추가로 검토한다는 얘기가 흘러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박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국정기획위에서는 5대 원칙을 구체화하는 작업만 할 것"이라며 "그 외의 기준에 대해서는 논의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의 공약인 전관예우 금지와 관련해 공무원들이 업무시간 외에 퇴직 관료를 만날 때 기록을 남기도록 하는 방안을 준비 중이라는 보도도 있었지만, 박 대변인은 "효과적인 전관예우 사전차단 방법을 고민하고 있지만 결정된 방안은 아직 없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정기획위 김진표 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정기획위 김진표 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20: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