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정委, 與중진과 회동…"적폐청산 더 힘있게" 주문 나와

송고시간2017-06-14 12:11

黨과 소통강화 차원…통신비 인하에 "현실 고려한 정책 필요" 조언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정부에서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14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중진의원들과 비공개 회동을 하고서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모임은 국정기획위가 구상 중인 국정운영 방향에 대해 당과 소통을 더 활발히 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 가운데 하나였던 '적폐청산위원회' 설치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와 눈길을 끌었다.

국정기획위 김진표 위원장은 이날 서울 모처에서 민주당 4선 이상 중진들이 참여하는 모임인 '중진자문회의'와 조찬 회동을 했다.

자문회의 간사인 조정식 의원을 비롯한 중진의원 15명이 참석해 김 위원장과 국정과제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안민석 의원은 적폐청산위원회 설치에 대해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입장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참석자는 "안 의원이 적폐청산에 대해서는 어떻게 돼가고 있느냐고 물었다"며 "김 위원장이 관련 분과에서 진행하고 있다는 답변을 하자 위원회 설치를 더 힘있게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주문을 했다"고 전했다.

이는 최근 국정기획위에서 적폐청산보다는 일자리 창출 등 민생과제에 방점을 두는 듯한 움직임을 보인다는 것을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최근 국정기획위가 참고자료로 논의한 '문재인 정부의 12대 약속'(안)에서는 1번 약속으로 '일자리 창출'이 제시됐다.

문재인 대통령의 후보 시절 공약집에는 '부정부패 없는 대한민국'이라는 제목 아래 적폐청산 등의 과제가 1번 약속으로 담겼지만, 이제는 '1번 약속'이 일자리 창출로 바뀐 셈이다.

이날 회동에서는 통신비 인하 방안 등 국정기획위가 검토 중인 국정과제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민 의원은 "현실을 고려해 정책을 잘 만들어야 한다"고 조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김 위원장은 "최대한 열심히 공약을 잘 가다듬고 있다"며 "당의 입장도 잘 반영하겠다"는 답변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정기획위는 '국정운영 5개년 계획' 구상과 '100대 과제' 선정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박광온 대변인은 이날 서울 통의동 국정기획위 사무실에서 가진 정례 브리핑에서 "국정기획위 활동이 끝나면 기록물을 모두 청와대 기록관으로 보낸다"며 "17대 인수위에서 청와대 기록관으로 보낸 기록물이 5만1천 건이고, 18대 때에는 8만 3천 건이다. 이번에는 국민 제안을 받았기 때문에 훨씬 더 많은 기록물을 넘기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정委, 與중진과 회동…"적폐청산 더 힘있게" 주문 나와 - 1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