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민·노동단체, '편의점 알바생 피살사건' 인권위 진정

(서울=연합뉴스) 김현정 기자 = 경북의 한 편의점에서 일하던 아르바이트생이 손님이 휘두른 흉기에 목숨을 잃은 사건과 관련해 시민단체가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제기했다. 피해자와 회사 간의 갈등이 제대로 해결되지 않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알바노조 편의점모임, 청년유니온 등 25개 시민·노동단체로 이뤄진 '경산 CU편의점 알바노동자 살해사건 해결 및 안전한 일터 만들기 시민대책위원회(이하 CU대책위)'는 14일 오전 중구 저동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CU 편의점 운영업체인 BGF리테일 측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14일 경산에서 피살사건이 벌어진 지 6개월이 됐지만, 본사인 BGF리테일은 유가족에게 보상하지 않고 있다"며 "이는 가맹점 직원에 대한 차별행위이고 인권침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회사 측의 적절한 배상과 사과, 직원 안전교육 강화 등 인권침해 방지 방안 마련, 안전대책·인권침해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한 교섭 등을 요구했다.

대책위는 인권위 진정과 별도로 서울중앙지법에 회사를 상대로 민사소송도 내기로 하고, 손해배상 피해액 산정을 위해 사내 안전교육 자료 등에 대한 증거보전을 법원에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khj9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14: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