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종-김기춘 설전…"'정윤회와 처 잘있냐' 물어" vs "착각"

송고시간2017-06-14 12:03

김종 전 차관, 김기춘 재판서 증언…상반된 주장 펼치며 공방

"삼성이 승마 맡았다며 연락 올거라 해"…"삼성 만나라 안 해"

블랙리스트 재판 증인 출석한 김종 전 차관
블랙리스트 재판 증인 출석한 김종 전 차관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14일 오전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뒤 구치소로 돌아가는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2017.6.14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퇴임 무렵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에게 '비선 실세' 최순실씨와 전 남편인 정윤회씨의 안부를 물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김 전 차관은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 전 실장과 조윤선 전 문체부 장관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같이 진술했다.

김 전 차관은 "2015년 1∼2월 실장님(김기춘)이 그만두시기 전에 만난 자리에서 '정윤회씨와 그 처는 잘 있느냐'고 물어본 적이 있다"고 말했다.

김 전 차관은 당시 "잘 모르겠다"며 질문을 받아넘겼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냥 우연히 나온 얘기인데, 잘 기억은 안 나지만 체육개혁이나 승마 얘기를 하다가 정유라 때문에 그런 얘기가 나오지 않았나 싶다"고 추측 설명을 곁들였다.

김 전 실장은 지난해 국회 청문회에서 내내 최씨의 존재를 몰랐다고 주장하다 '정윤회 문건'에 최씨 이름이 적힌 걸 보고 나서는 "착각했다"며 입장을 바꾼 바 있다.

김 전 실장은 당시 "이름을 못 들은 건 아니지만, 접촉은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환자복 차림으로 공판 출석하는 김기춘
환자복 차림으로 공판 출석하는 김기춘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블랙리스트' 작성 및 관리에 관여한 혐의로 기소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14일 오전 환자용 수의를 입고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7.6.14
utzza@yna.co.kr

김 전 실장은 이날도 김 전 차관의 증언에 직접 정면으로 반박했다.

김 전 실장은 "본 피고인은 최순실, 정윤회 부부와 통화든 면담이든 한 번도 한 일이 없다. 정유라도 이번 사건 이후 알았다"며 "제가 알지도 못하는 이들의 안부를 물을 일이 없는 만큼 김 전 차관이 뭔가 착각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 전 차관은 이날 증언에서 김 전 실장으로부터 "삼성이 대한승마협회 회장사를 맡기로 했다. 삼성 사람이 연락할 테니 만나보라"는 말을 들었다고도 주장했다.

김 전 실장은 이에 대해서도 "청와대 내에서 삼성이 회장사를 맡는다는 정보를 알아서 체육 담당 차관이 알면 참고되겠다 싶어 귀띔해준 일은 있는데 삼성 관계자를 만나보라고 한 일은 없다"고 부인했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