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운천, 바른정당 대표 출마선언…"실용·민생 정당 만들겠다"

송고시간2017-06-14 11:48

'현역1+원외2' 20개 민생특위…중대선거구제 도입" 공약

당 대표 출마 선언하는 정운천 의원(정운천 의원실 제공)
당 대표 출마 선언하는 정운천 의원(정운천 의원실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바른정당 정운천 의원은 14일 6·26 당원대표자대회 경선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의 도약을 위해 온몸을 바치겠다"며 당권 도전을 공식 선언했다.

정 의원은 "지금 바른정당은 '진정한 통합을 위해 보수개혁의 중심이 될 것이냐 아니면 분열할 것이냐'의 갈림길에 서 있다"면서 "건전한 보수로 우뚝 서기 위해서는 앞으로 1년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융합의 시대인 4차 산업혁명시대에 발맞춰 바른정당을 보수와 진보 진영을 뛰어넘어 실용·민생정당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주요 현안별로 현역 의원 1명과 원외위원장 2명을 공동위원장으로 하는 20개의 민생특위를 만들어 정책정당으로서의 면모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 의원은 "당 대표가 되면 진영 논리에서 만든 소선거구제를 바른정당이 주도해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살릴 수 있는 중대선거구제로 바꾸겠다"고 밝혔다.

그는 "초선을 당 대표로 세우는 선거혁명을 일으켜준다면 당 대표의 권한을 나누겠다"면서 "모든 의원이 당 대표라는 마음으로 신명 나게 뛸 수 있도록 뒷바라지하겠다"고 말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