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영춘 "해양수산업 일으켜 세울 선봉장 기회 달라"

송고시간2017-06-14 11:33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설승은 기자 =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는 14일 "위기에 처한 우리나라 해양수산업을 다시 일으켜 세우는 선봉장 역할을 충실히 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국회에서 취재진을 만나 "제가 일 년 이상 해왔던 상임위이긴 하지만 그래도 평가를 받는 입장에선 긴장도 되고 잘해야겠다는 다짐을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장관 후보자 지명 이후 맡고 있던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직에서 물러났다.

그는 청문회에 임하는 소감을 묻자 "시험공부를 열심히 했는데 그래도 시험장에 들어가면 떨리는 기분을 느낀다"고 말했다.

부적절한 후원금 의혹과 관련해선 "오래전 제가 서울 지역구 국회의원으로 총선 상황실장을 하느라고 30분 거리에 있는 광진구 지역구에도 거의 가보지 못하고 선거를 치렀다"며 "그런 경황이 없는 상황에서 누가 후원금을 보냈는지 잘 챙겨보지 못하고 접수가 됐다"고 해명했다.

김영춘 후보자 '씁쓸한 미소'
김영춘 후보자 '씁쓸한 미소'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오전 인사청문회가 자유한국당 의원 불참으로 정회되자 위원장실에서 여당 의원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씁쓸한 미소를 짓고 있다. 2017.6.14
superdoo82@yna.co.kr

kong79@yna.co.kr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