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스타항공 이주연 상무…여승무원 출신으로 임원 승진

송고시간2017-06-14 11:21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이스타항공은 최근 정기인사에서 여성 승무원 출신인 이주연(53) 객실본부장을 상무로 승진시켰다고 14일 밝혔다.

국내 항공사에서 여성 승무원 출신이 임원까지 오른 것은 드문 일이다.

2001년 대한항공 이택금 상무가 국내 항공업계 최초로 여승무원 출신으로 임원이라는 '별'을 단 것을 제외하면 사례를 찾기 어렵다.

이 본부장은 1987∼1998년 대한항공에서 객실승무원으로 근무한 뒤 2009년 이스타항공에 합류해 객실부문장, 교육훈련팀장 등을 거쳐 2014년부터 객실본부장을 맡고 있다.

이 본부장은 이스타항공의 기내 서비스 메뉴를 다양화하고 면세품 판매 확대, 이스타샵(EASTAR SHOP) 서비스 도입, 지방 공항 케이터링 사무실 구축 등 성과를 냈다고 이스타항공은 설명했다.

이 본부장은 "회사의 개방적인 인사정책과 열린경영으로 승진이 가능했다고 생각한다"며 "고객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상무로 승진한 이주연 이스타항공 객실본부장 [이스타항공 제공=연합뉴스]
상무로 승진한 이주연 이스타항공 객실본부장 [이스타항공 제공=연합뉴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