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작년 국부(國富)에서 가계 비중 떨어지고 기업은 상승

가구당 순자산 3억6천779만원…76%가 부동산 등 비금융자산
한은-통계청 국민대차대조표…전체 국부는 1경3천78조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지난해 우리나라 전체 순자산(자산에서 부채를 뺀 것)에서 가계 비중이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가구 순자산에서 토지, 건물 등 비금융자산 비중은 계속 커지고 있다.

한국은행과 통계청은 14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16년 국민대차대조표(잠정) 작성 결과'를 발표했다.

작년 말 현재 우리나라 전체 부(富)를 뜻하는 국민순자산은 1경3천78조원으로 2015년 말보다 5.8%(715조원) 늘어난 것으로 추계됐다.

국민순자산은 명목 국내총생산(GDP)의 8.0배로 전년(7.9배)에 비해 올랐다.

한국은행은 "토지자산을 중심으로 비생산자산 증가 폭이 확대됐고 순대외자산 규모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우리나라 순대외투자(대외투자-외국인투자)는 2천785억 달러로 2015년(2천45억 달러)에 견줘 크게 늘었다.

국민순자산 가운데 부동산, 건물, 설비, 지식재산생산물 등 비금융자산(실물자산)이 97.4%를 차지했다. 특히 토자자산은 53.4%를 기록했다.

토지자산은 1년 사이 6.2% 늘면서 GDP 4.3배 규모가 됐다. 토지자산에서 수도권 비중은 2010년 61.4%에서 2015년 57.5%로 떨어졌다.

2012년 세종시 출범과 2013년 이후 지방 혁신도시 개발 등으로 수도권 집중도가 완화된 것으로 분석됐다.

경제 성장 과실이 기업에 집중되고 가계는 더욱 팍팍해지는 현실도 고스란히 드러났다.

전체 순자산(국부)에서 가계 및 비영리단체 비중은 지난해 57.6%로 전년에 비해 0.4% 포인트 떨어졌다.

반면 비금융법인 비중은 2015년 12.8%에서 지난해 13.1%로 0.4% 포인트 올랐다.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산(7천178조5천억원) 증가율은 2015년 6.2%에서 지난해 5.0%로 떨어졌지만, 비금융법인의 순자산(1천578조5천억원) 증가율은 같은 기간 7.5%에서 8.9%로 올랐다.

조태형 한은 국민B/S팀장은 "이번 대차대조표에서 가장 두드러진 특징은 가계 순자산 증가세 둔화"라며 "지난해 주식시장 등에서 금융자산이 개인에게 불리한 방향으로 작용했고 가계 소득이 크게 늘지 않은 점도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작년 국부(國富)에서 가계 비중 떨어지고 기업은 상승 - 1

작년 말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가구당(2.5명 기준) 순자산은 3억6천779만원으로 추정됐다.

국가별 구매력을 반영한 구매력평가환율 기준으로 41만1천만 달러다.

이는 미국(2015년 기준 65만2천만 달러)의 63% 수준이고 호주(62만4천만 달러), 프랑스(50만3천만 달러), 캐나다(50만1천만 달러), 일본(48만7천만 달러)보다 적었다.

가계 및 비영리단체 순자산에서 토지 건물, 지식재산생산물 등 비금융자산 비중은 지난해 75.8%로 2015년보다 0.3% 포인트 상승했다.

이 비율은 미국(34.9%), 일본(43.7%), 영국(55.3%), 캐나다(56.7%) 등 주요 선진국보다 훨씬 높다.

우리나라 가계가 보유한 자산이 대부분 부동산에 편중돼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는 뜨거웠던 부동산 열기가 반영됐다.

지난해 토지자산, 지하자원, 입목자산(임야의 나무) 등 비생산자산의 가격 상승률은 4.6%로 2007년(13.2%) 이후 9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비금융자산 증가율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떨어졌다가 2013년 1.4%에서 2014년 3.1%, 2015년 4.3%로 높아졌다.

2014년 하반기 정부가 주택담보인정비율(LTV), 총부채상환비율(DTI) 등 부동산 규제를 완화한 영향이 지속된 것으로 풀이된다.

작년 국부(國富)에서 가계 비중 떨어지고 기업은 상승 - 2
[그래픽] 순자산 증가율, 가계는 떨어지고 기업은 상승
[그래픽] 순자산 증가율, 가계는 떨어지고 기업은 상승
땅값 양극화…제주·세종 '날고' 울산·거제 '기고'(CG)
땅값 양극화…제주·세종 '날고' 울산·거제 '기고'(CG)[연합뉴스TV 제공]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