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차 산업혁명, 발명으로 열어간다'…발명의 날 기념식

금탑산업훈장에 황인우 동우화인켐 대표…79명 시상

(서울=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특허청이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하는 제52회 발명의 날 기념식이 14일 서울 여의도 63빌딩 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63빌딩 [연합뉴스 자료사진]
63빌딩 [연합뉴스 자료사진]

'4차 산업혁명, 발명으로 열어갑니다'라는 주제로 마련된 이날 기념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홍익표·박정 의원, 자유한국당 김규환 의원, 구자열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위원장 겸 한국발명진흥회장, 이영대 특허청 차장을 포함해 발명·특허 유관단체장, 발명가와 학생 등 600여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에는 국가 산업발전에 기여한 발명 유공자에 대해 산업훈장, 산업포장, 대통령표창 등 모두 79점의 훈장과 상이 수여됐다.

황인우 동우화인켐 대표가 1등급 훈장인 금탑산업훈장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반도체용 고순도 화학물질의 자체 개발과 국산화에 성공하고 반도체 재료 분야 기술을 선점해 국가 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공적을 인정받았다.

은탑산업훈장은 초미세 먼지 제거를 위한 고성능 공기청정기와 제습기 분야의 특허기술을 개발해 국가 산업발전에 기여한 김보곤 디케이 대표와 국내 3D 영상 및 가상현실 시스템 관련 지식재산권을 다수 창출해 국내 영상산업의 세계화에 힘쓴 최해용 모컴테크 대표에게 수여됐다.

올해의 발명왕에는 차형준 포항공대 교수가 선정됐다.

인체에 무해하고 대량생산이 가능한 홍합접착 단백질 소재를 개발해 국가 산업 신소재 기술 확보에 기여한 점이 높게 평가됐다.

수상자 중 최연소 발명가는 서울 대치초교 6학년 김민구 학생으로, 평소 환경과 생활편의 개선에 대한 관심으로 '친환경 나선형 우산건조' 등 19건의 특허출원을 했다.

김 군의 친형인 김준구 학생(경기고 2년)도 '어린이 전용보도 압전소자 레이저 차단막' 등 안전성 제고 발명품으로 수상자 명단에 올라 '발명가 형제'로 주목받았다.

발명 유공자에 대한 시상식과 함께 주요 발명품 전시관이 마련됐다.

올해 수상작인 모컴테크의 공간 현실 영상장치(SR Vision), 디케이의 6단 공기 청정 필터를 사용한 고성능 공기청정기, 네이버의 움직이는 웹툰 브라우저 등이 전시됐다.

온라인에서 펼쳐진 '제52회 발명의 날 기념 대국민 컬러링 콘테스트'의 주요 수상작들을 전시하는 공간을 마련해 국민이 친근하게 발명을 접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이영대 특허청 차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영대 특허청 차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영대 특허청 차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발명인들에게 더 많은 역할과 책임이 주어지고 있다"며 "발명인들이 창의와 혁신으로 국가산업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기념식은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동시 생중계됐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1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