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주선 "강경화 임명 강행하면 강한 야당 역할 할 것"

송고시간2017-06-14 10:04

"김상조 기대이익 생각해 반대 안 해"…지역위 워크숍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설승은 기자 =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청와대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으로 자세가 굳어지면 국민의당은 강한 야당으로서의 역할을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인사말하는 박주선 비대위원장
인사말하는 박주선 비대위원장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13일 오후 강원 고성군 국회고성연수원에서 열린 국민의당 국회의원-지역위원장 워크숍에서 박주선 비대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번 워크숍은 14일까지 이틀간 이어진다. 2017.6.13
momo@yna.co.kr

박 비대위원장은 강원도 국회 고성연수원에서 열린 전국지역위원회 워크숍에서 기자들과 만나 "강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면 협치 구도를 무시하고 앞으로 협치는 안 하려는 대통령의 자세로 판단해 정부·여당과 협력 역할에 저희도 기꺼이 응하거나 동의할 수 없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강 후보자에 대해선 도덕적인 흠결, 업무 능력, 자질, 모든 걸 종합할 때 국민 눈높이에서 동의하기 어려워 부적합 후보자로 당 방침을 정했다"며 "분명히 말한다. 소탐대실,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자세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전날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과 관련해선 "여러 흠결이 있긴 하지만 국민 눈높이에서 판단할 때 직무수행을 기대하는 점이 더 크다고 생각한다"며 "당으로선 아쉽고 안타까움이 있지만 그래도 공정거래위원장으로서의 기대이익이 크다고 생각해 반대는 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다만 "임명을 강행하다 보니 협치 구도가 작동할 수 있을지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한반도 비핵화 등 대북정책과 관련해서 "국제사회와의 공조, 튼튼한 한미동맹을 근간으로 햇볕정책 3.0을 가다듬어 대북정책 기조로 삼아야 한다"며 "대북정책을 실효성 있게 문재인 정부가 만들어주길 기대한다"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북한이 전향적 자세를 통해 핵에 대한 아집과 고집을 버리고 제재 압박 속에서도 대화할 수 있는 여건 만들어주길 바란다"며 "제재 압박을 풀기 위해서, 비핵화를 위해서 대화는 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산가족 상봉을 위해 북한의 전향적 자세를 촉구한다"며 "이산가족 상봉이 재개되는 것을 계기로 북한이 전향적인 비핵화 자세로 나오고 개성공단까지 함께 다시 나서는 날이 오기를 정말로 고대하고 기대하는 심정"이라고 설명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워크숍에서 "토론을 거치면서 '국민의당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 역할·소임이 분명히 있다', '여당은 120석이지만 단독으로 못하는 불능의 정당이다'. '국민의당이 5당 체제에서 소임을 다해야 한다', '견인차가 돼야 한다는 막중한 책무와 사명을 다해야 한다'는 의견이 대부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는 야당이지만 강력한 그리고 힘 있는 야당 역할을 하면서도 국회 운영 책임감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인사말하는 박주선 비대위원장
인사말하는 박주선 비대위원장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13일 오후 강원 고성군 국회고성연수원에서 열린 국민의당 국회의원-지역위원장 워크숍에서 박주선 비대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번 워크숍은 14일까지 이틀간 이어진다. 2017.6.13
momo@yna.co.kr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