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호영 "장관후보 2명 빼고 코드·NGO인사…문재인非정부"

송고시간2017-06-14 10:02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고상민 기자 = 바른정당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4일 문재인 정부의 장관급 인사 15명 중 2명을 제외하면 직간접적으로 선대위에서 돕던 인사라며 "코드 인사나 NGO 인사로 채워져 있다"고 비판했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개최한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비정부기구와 정부기구는 운영원리도, 조직원리도 다르다"며 "앞으로 문재인 정부를 '문재인 비(非)정부'나 PGO(Post Government Organization)라고 불러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7.6.14
superdoo82@yna.co.kr

그는 "문 대통령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국민통합과 협치를 이야기했지만 점차 실망을 넘어서 놀라움을 갖는 상황"이라며 "장관급은 거의 선거 보은인사, 그 이하는 코드 인사"라고 지적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임명을 강행한 데 대해 "더 놀라운 것은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국민검증을 통과했다고 주장한 것"이라며 "그렇다면 국회 인사청문회 제도가 왜 있고, 국민검증은 어떻게 이뤄지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무조건 도와달라는 것이 문 대통령의 협치(協治)라면 거부하겠다. (지금은) 좁을 협(狹)자, 협치(狹治)다"라며 "국민통합의 가장 큰 지표는 고위직 인사를 얼마나 탕평으로 기용하느냐에 달렸다. 특정 단체 소속, 선대위 사람만 쓴다면 신뢰가 안 따른다"고 비판했다.

그는 북한 무인기가 경북 성주 사드배치 현장 상공을 촬영한 것에 대해 "국방부는 말로만 하지 말고 무인기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며 "대통령과 안보 담당자는 협상으로 되는 게 아니라 확실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