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개성공단 공장·북한 근로자 불법 임대…6년간 10억원 챙겨

송고시간2017-06-14 09:47

경찰, 공장·근로자 불법 임대·임차 국내 업체 9명 불구속

북한 개성공단[연합뉴스 자료 사진]
북한 개성공단[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북한 개성공단의 공장을 국내 업체들에 불법 임대한 공단의 한 입주업체 대표가 경찰에 적발됐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개성공단 입주업체 대표 A(71·여)씨와 국내 업체 관계자 등 총 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2011년부터 2016년 2월 개성공단이 폐쇄되기까지 자신이 운영하는 개성공단 내 공장과 북한 근로자 100여명을 국내 업체 5곳에 불법으로 임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자부품 등을 생산하는 국내 업체 5곳 관계자 등 8명은 A씨에게 근로자 1명당 인건비로 50만원씩을 주고 공장과 함께 북한 근로자를 임차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북한 근로자 1명당 인건비는 월 20만원으로 A씨는 차액 30만원을 5년간 챙겨 총 10억원가량의 부당이득을 얻은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업체 5곳 관계자들은 A씨의 초청장을 받아 개성공단을 드나든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개성공단은 통일부로부터 인증받은 국내 업체만 입주해 북한 근로자를 고용할 수 있게 돼 있다"며 "이 범행으로 A씨는 부당이득을 챙길 수 있었으며 국내 업체들은 싼 인건비로 제품을 제작해 이익을 남겼다"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