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슈틸리케 "내 거취는 내 손에 달려 있지 않아"

송고시간2017-06-14 07:30

카타르에 패배 후 밝혀…협회 결정에 따르겠다는 취지

도하 참사! 미래 어두운 슈틸리케
도하 참사! 미래 어두운 슈틸리케

(도하=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3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A조 한국과 카타르의 경기에서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2-3으로 패한 뒤 경기장을 떠나고 있다. 2017. 6. 14
hkmpooh@yna.co.kr

(도하=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울리 슈틸리케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14일 카타르에 패한 뒤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 언급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이날 카타르에 2-3으로 패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내 거취에 대한 질문이 나올 것 같다"며 직접 말을 꺼냈다.

그는 "그 질문에 대해서는 내가 답할 수 없다. 내 손에 달린 게 아니다"라며 "나중에 한국에 돌아가서 말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회에서 이번 패배로 인한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 논의가 있으면 그 결정에 따르겠다는 취지로 읽힌다.

슈틸리케 감독은 이어 "의욕을 갖고 희망을 품고 기대했는데, 결과가 이렇게 돼서 상당히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홍정호가 선발로 뛰기로 돼 있었고, 손흥민이 부상으로 교체된 것이 경기 결과에 영향을 미쳤지만, 핑계를 댈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홍정호는 전날 몸이 좋지 않아 선발에서 빠졌고, 손흥민은 전반 30분 만에 손목 부상으로 교체됐다.

손흥민의 부상 정도에 대해 그는 "엑스레이를 찍어봐야 알겠지만, 골절이 의심된다"고 전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오늘 결과는 나에게 책임이 있다"며 "선발, 전술 모두 감독이 결정하기 때문에 내가 가장 큰 책임을 져야 하는 부분"이라고 했다.

그는 "오늘은 전반부터 많이 고전했고 0-1이라는 스코어뿐만 아니라, 볼을 제대로 간수하고 갖고 있지 못해 어렵게 풀고 나갔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후반에는 좀 더 나은 경기를 보여주면서 동점까지 만들어내고, 압박하면서 세 번째 득점을 노렸는데, 실점했다"며 "그 과정에서 선수들이 많이 나가 공격을 차단하지 못하고 도와줄 수 있는 동료가 부족했다"고 패인을 분석했다.

스리백을 가동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이라크전에서 전반 경기력이 좋지 않았고, 선수들이 익숙해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스리백이냐, 포백이냐보다 세 번째 실점을 당한 것처럼 다른 선수들을 도와주는 협력 수비가 아쉽다"고 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최근 외교적인 어려움을 겪는 카타르에 관해 얘기해달라'는 현지 기자의 질문에 "카타르가 이런 위기나 난관을 극복해 일상적인 생활로 빨리 돌아가기를 희망한다"고 답했다.

taejong7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