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킹 "트럼프, 트위터서 나 차단"…롤링 "내가 퍼다줄게"

송고시간2017-06-14 04:11

美-英 거장 작가, 反트럼프 공조…'캐리' 돕는 해리 포터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트위터에 미국의 공포소설 거장 스티븐 킹이 오지 못하도록 차단하자, 해리 포터 시리즈로 유명한 영국 작가 조앤 K. 롤링이 트럼프 대통령의 글을 곧바로 킹에게 보내주겠다고 약속하는 희극 같은 해프닝이 벌어졌다.

킹은 13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에서 "트럼프가 자신의 트윗 글을 읽지 못하도록 나를 차단했다"면서 "나 자살해야 할까봐"라고 적었다.

자신이 싫어하는 사람으로부터 오히려 배척당하면서 자존감이 완전히 무너졌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미국에서 현존하는 최고의 베스트셀러 작가로 꼽히는 킹은 트위터를 비롯한 소셜 미디어를 통해 오랫동안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해왔다.

지난 3월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대선 캠프가 전임 오바마 행정부 시절 도청을 당했다고 주장하자, 소셜 미디어를 통해 이를 조롱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스티븐 킹 트위터 캡쳐
스티븐 킹 트위터 캡쳐

흥미로운 것은 미국 거장의 좌절에 영국 판타지 소설계의 거장이 곧바로 도움을 주겠다며 화답한 대목이다.

마치 '캐리(킹의 첫 베스트셀러 공포소설의 여주인공)'의 비명을 들은 해리 포터가 곧장 달려와 구원의 손길을 내민 듯하다.

롤링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난 여전히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을) 읽을 수 있다"면서 "내가 (트럼프의) 글들을 당신에게 곧바로 보내줄 게"라고 적었다.

조앤 롤링 트위터 갭쳐
조앤 롤링 트위터 갭쳐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