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슈틸리케호, 카타르에 선제골 허용(전반 25분)

송고시간2017-06-14 04:31

초반 공중볼 경합
초반 공중볼 경합

(도하=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3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A조 한국과 카타르의 경기에서 한국의 기성용이 상대 수비수와 공중볼을 경합하고 있다. 2017. 6.14
hkmpooh@yna.co.kr

(도하=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한국 축구가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의 분수령이 될 카타르와의 일전에서 전반 중반 선제골을 허용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4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8차전 원정경기에서 전반 25분 상대 프리킥 기회에서 키커로 나선 하산 알 하이도스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하산 알 하이도스는 페널티아크 중앙에서 오른발로 강하게 찼고, 공은 수비 벽을 넘어 오른쪽 골망에 그대로 꽂혔다.

골키퍼 권순태는 수비수들의 시야에 가려 손을 써보지도 못하고 당했다.

한국은 전반 27분 현재 0-1로 뒤져 있다.

taejong7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