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산유국 감산 연장 합의에도 맥 못추는 국제유가

송고시간2017-06-14 07:23

6개월 전 수준까지 내려가…"미국 셰일오일 등 영향"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들의 원유 감산 연장에도 불구하고 국제유가가 약세를 보이며 6개월 전 수준으로 떨어졌다.

생산성 향상으로 경쟁력을 높인 미국 셰일오일 업체들이 줄줄이 생산량을 늘리면서 셰일오일이 산유국들의 감산 효과를 무력화하는 모양새다.

14일 한국석유공사와 정유업계 등에 따르면 두바이유의 배럴당 가격은 9일(현지시간) 46.46달러까지 하락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30일(44.12달러) 이후 약 6개월 만에 가장 낮은 것이다.

미국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역시 8일 배럴당 45.64달러, 브렌트유는 같은 날 배럴당 47.93달러로 모두 작년 11월 중하순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OPEC 회원국과 비회원국들의 감산 조처를 앞둔 작년 12월부터 국제유가가 강세로 돌아섰다는 점에 비춰보면 감산 이전 수준으로 유가가 돌아간 것이다.

이런 움직임은 특히 지난달 25일 OPEC이 정기총회에서 원유 감산을 내년 3월까지 연장해 시행하기로 결정한 지 불과 20일도 안 돼 나온 것이란 점에서 이례적이다.

감산 합의 이후 시장의 대체적인 관측은 국제유가가 연내 배럴당 60달러까지 가는 등 강세를 보이리란 것이었지만 보기 좋게 빗나간 셈이다.

유가 약세의 원인으로는 무엇보다 미국 셰일오일의 생산 증가가 꼽힌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올해 들어 미국의 원유 수출량이 하루 평균 100만 배럴을 기록했다고 최근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수출량의 2배에 달하는 것이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미국의 원유 생산량이 계속 늘어 내년에는 '하루 1천만 배럴' 고지를 찍을 것으로 예견했다.

지금까지 사상 최고치인 1970년의 하루 960만 배럴 생산기록을 갈아치울 것으로 전망한 것이다.

7일에는 5월 말 기준 미국의 주간 원유재고가 350만 배럴 감소를 점친 시장의 예상과는 반대로 330만 배럴 증가로 나타나면서 브렌트유가 5% 이상 폭락하기도 했다.

여기에 보태 OPEC 회원국이면서 감산 면제 조치를 받은 리비아와 나이지리아의 국내 정세가 안정을 되찾으면서 이들 국가의 산유량이 예상 이상으로 늘고 있다는 점도 유가를 끌어내리고 있다.

일례로 리비아의 경우 사하라 유전의 기술적 문제가 해결되면서 78만4천 배럴이었던 1일 원유 생산량이 최근 82만7천 배럴까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의 금리 인상이 임박했다는 관측도 미 달러화의 강세로 이어지며 유가 약세에 일조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상품인 원유의 가격은 통상 달러화와 반대로 움직인다.

이달석 에너지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감산 합의가 대체로 잘 지켜지고 있지만 미국의 원유 생산이 예상 외로 많이 늘고 있고 감산이 면제된 리비아·나이지리아의 생산도 많이 증가하면서 유가가 약세를 보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연구위원은 "하반기에는 계절적 요인에 의해 원유의 절대수요가 늘어나는 만큼 유가가 50달러 초반대로 반등할 것으로 본다"며 "다만 크게 오르진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