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속도 휴게소에 초등생 홀로 둔 교사…아동학대 여부 수사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교사가 현장체험학습 가는 길에 초등학생을 고속도로 휴게소에 홀로 남겨둔 사실이 드러나 경찰이 아동학대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아동학대 CG
아동학대 CG[연합뉴스TV 자료 CG]

13일 대구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지난달 10일 오전 모 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이 천안 독립기념관으로 현장체험학습을 가던 중 한 학생이 버스에서 복통을 겪었다.

휴게소에 도착하기까지 10여분 가량 앞둔 시점에서 용변이 급해진 학생은 담임교사 A씨 판단에 따라 달리는 버스 안에서 비닐봉지에 용변을 봤다.

이후 A씨는 학부모에게 연락해 학생을 가까운 휴게소에 내려주면 데리러 오겠다는 말을 듣고 학생을 인근 휴게소에 혼자 내리게 했다.

학생은 학부모가 도착하기까지 1시간가량 홀로 휴게소에서 있었고 학부모가 이를 문제 삼았다.

학교 측이 A씨를 아동학대 관련 기관에 신고해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시교육청은 A씨를 직위 해제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교사가 학생을 휴게소에 홀로 내려주고는 걱정돼 학생, 학부모와 여러 차례 통화했다"며 "아동학대인지 불분명하므로 경찰 수사 결과를 참고해 A씨 처분 방향을 정하겠다"고 말했다.

ms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3 18: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