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착한치킨' 또봉이통닭 역발상…"물가안정 위해 가격 내리겠다"

송고시간2017-06-14 06:03

주요 치킨 메뉴 가격 최대 10% 인하…3월 이어 두 번째

가격인하 가맹점 손해, 본사가 100% 보전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최근 대형 치킨 프랜차이즈들이 잇따라 가격을 인상하면서 논란이 빚어지고 있는 가운데 한 중견 업체가 오히려 가격을 내리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치킨 [연합뉴스 자료사진]
치킨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국에 516개 가맹점을 운영 중인 중견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또봉이통닭'은 최근 닭고기 가격 상승세와 관계없이 오는 20일부터 한 달간 전국 모든 가맹점의 치킨 메뉴 가격을 최대 10% 인하한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또봉이통닭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여파로 닭고기 가격이 폭등하던 지난 3월에도 모든 치킨 메뉴 가격을 평균 5% 인하한다고 발표해 화제를 모았다.

또봉이통닭의 이번 가격 인하 방침에 따라 대표 메뉴인 양념통닭(1만1천→1만450원)과 파닭(1만2천→1만1천400원), 간장마늘통닭(1만2천→1만1천400원) 등은 가격을 평균 5%가량 인하하고, 신메뉴인 갈비통닭(1만3천→1만1천700원), 또봉이맵닭(1만3천→1만1천700원), 순살텐더(1만2천→1만800원) 등은 최대 10% 가격을 내린다.

다만 '반값 치킨'으로 인기가 높은 또봉이통닭(8천900원)은 가격을 그대로 유지한다.

또봉이통닭 복희수 본부장은 "최근 모든 먹거리 물가가 치솟는 가운데 서민물가 안정 차원에서 큰 폭의 가격 인하를 결정했다"며 "가격 인하분은 본사에서 100% 보전해주기 때문에 가맹점은 전혀 손해를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복 본부장은 또 "대부분의 치킨 프랜차이즈는 닭고기 공급업체로부터 연간 계약을 통해 물량을 공급받기 때문에 최근 AI로 인한 계육값 상승은 치킨값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며 "이번 가격 인하는 순수한 물가 안정 차원으로 봐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BBQ와 교촌, KFC 등 대형 치킨 프랜차이즈들은 임차료와 인건비 상승, 과중한 배달앱 수수료 부담 등을 이유로 잇따라 제품 가격을 올려 소비자들로부터 서민물가 상승을 부추긴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와 관련, 대한양계협회는 AI 발생으로 초복 대목을 앞두고 닭고기 소비가 위축되고 있는데도 대형 치킨 프랜차이즈들이 가격을 올려 소비가 더욱 위축되고 있다며 마리당 2만원이 넘는 '비싼 치킨'에 대해 불매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가격 오른 치킨 메뉴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가격 오른 치킨 메뉴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passi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