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군 장갑차 희생 미선·효순 15주기 추모제 열려

송고시간2017-06-13 12:25

유족·시민 등 150명 참석…사고현장 앞 추모공원 조성

심미선·신효순 15주기 추모제
심미선·신효순 15주기 추모제

(양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3일 경기도 양주시 광적면 효촌리에서 열린 심미선·신효순 양의 15주기 추모제에서 신효순 양의 아버지 신현수 씨(왼쪽)와 심미선 양의 아버지 심수보 씨 및 추모객들이 미군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7.6.13
andphotodo@yna.co.kr

(양주=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미군 장갑차에 희생된 여중생 심미선·신효순 양의 15주기 추모제가 13일 오전 11시 경기도 양주시 광적면 효촌리 사고현장 도로에서 열렸다.

심미선·신효순 15주기 추모제
심미선·신효순 15주기 추모제

(양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3일 경기도 양주시 광적면 효촌리에서 열린 심미선·신효순 양의 15주기 추모제에서 추모객들이 영정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2017.6.13
andphotodo@yna.co.kr

추모제는 마을 어귀∼사고현장 행진, 평화공원 부지에 솟대 세우기, 헌화, 정화수 올리기, 살풀이, 경과보고, 유족 인사, 추모사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유가족과 시민 등 약 150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사드 가라', '소파 전면 개정', '자주 평화', '진상 규명' 등이 적힌 현수막을 들고 행진했다. 미선 양 아버지 심수보씨와 효순 양 아버지 신현수씨는 14년 만에 처음으로 추모행사에 참가했다.

심씨는 "이 자리가 불평등한 한미 소파(SOFA) 개정의 밑거름이 돼 떳떳한 대한민국이 되는 지름길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신씨는 취재진에게 "유가족만으로는 목소리가 크지 않은데, 이렇게 많은 시민이 관심을 두고 목소리 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심미선·신효순 15주기 추모제
심미선·신효순 15주기 추모제

(양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3일 경기도 양주시 광적면 효촌리에서 열린 심미선·신효순 양의 15주기 추모제에서 추모객과 유족이 추모공원 조감도를 공개하고 있다. 2017.6.13
andphotodo@yna.co.kr

이성호 양주시장, 더불어민주당 정성호·이재정 의원 등도 행사에 참석해 두 여중생을 추모했다.

정 의원은 추모사에서 "그동안 말할 수 없는 고통과 사무치는 그리움 속에 지냈을 유가족을 위로한다"며 "두 소녀의 죽음이 남긴 것, 한반도 통일과 동북아 평화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주최 측에서 마련한 버스를 타고 추모제를 찾아온 시민들도 눈에 띄었다.

미군 장갑차 희생자 15주기 추모식
미군 장갑차 희생자 15주기 추모식

(양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3일 경기도 양주시 광적면 효촌리에서 열린 심미선·신효순 양의 15주기 추모제에서 신효순 양의 아버지 신현수 씨(오른쪽)와 심미선 양의 아버지 심수보 씨가 영정 옆에 나란히 서서 기념촬영을 준비하고 있다. 2017.6.13
andphotodo@yna.co.kr

서울에서 온 박정흠(77·여)씨는 "억울하게 죽은 미선이 효순이가 하늘나라에 가서 편히 쉴 수 있게 해주고 싶다"며 "이런 일이 다시는 생기지 않도록 남북통일을 기도하러 왔다"고 말했다.

추모제를 주최한 미선효순추모비건립위원회는 이 도로 앞에 올해 안에 평화공원을 조성하기 위해 최근 부지 매입 계약을 마쳤다. 평화공원에는 건립위에서 추모비를 세울 예정이다.

추모행사는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에서도 열린다. 광화문 KT 앞에서 오후 3시부터 분향소가 운영되고, 오후 5시에는 추모문화제가 진행될 예정이다.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