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경제통계 조작 어디까지?…네이멍구·지린성도 추가 적발

송고시간2017-06-13 11:53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올해 초 중국 랴오닝(遼寧)성이 경제 통계 조작을 시인한 데 이어 네이멍구(內蒙古)자치구와 지린(吉林)성에서도 통계 조작을 저지른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북경청년보 등 중국 매체들은 13일 사정(司正)·감찰을 총지휘하는 공산당 중앙기율검사위원회(중앙기율위)가 18기 제12차 중앙순시에서 네이멍구자치구와 지린성의 일부 지방과 기업이 경제통계 수치를 조작한 사실을 적발했다고 보도했다.

중앙기율위는 그러나 통계 조작이 이뤄진 구체적인 범위와 시기 등에 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지난해 네이멍구자치구와 지린성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각각 7.2%, 6.9%를 각각 기록한 것으로 공개됐다. 이는 두 지방정부 모두 전국 평균 GDP 성장률인 6.7%를 상회하는 수준이다.

홍콩에서 발간되는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지는 지방정부 통계 조작이 두 곳에서 추가로 적발돼 국가 통계 신뢰도를 높이려던 중앙정부가 타격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SCMP는 "엉터리 통계 자료에 대한 엄중 단속은 종합적인 경제 방향을 잡기 위해 믿을 만한 정보를 구하려는 중앙 정부의 의중을 반영하는 것"이라며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을 조장으로 하는 중앙전면개혁심화영도소조가 앞서 작년 10월 경제 자료의 신뢰 수준을 높이겠다고 밝힌 내용을 소개했다.

이와 관련해 홍콩 소재 '미즈호(瑞穗) 증권 아시아'의 수석 이코노미스트 선젠광(瀋建光)은 "중국 정부가 경제 정책을 결정할 수 있는 신뢰도 있는 자료를 필요로 했다"면서 "중국의 최고 의사 결정권자들은 믿을 만한 자료를 얻어 그릇된 방향으로 나가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에서) 실업률·서비스 부문의 규모·고정자산 투자 등을 산출하는 방법론처럼 개선해야 할 분야가 여전히 많다"고 지적했다.

SCMP는 "지방정부 관리들이 경제 성장 및 산업 생산을 부풀려 보고하면서도 실업과 사고·재해 등은 축소하는 습성이 있는 것은 잘 알려졌다"며 중국 국가통계국도 이런 점을 감안, 통계 왜곡을 줄이기 위해 지방 관료를 배제하고 직접 경제 자료를 수집하는 방식을 추진했다고 전했다.

앞서 올해 1월 랴오닝성은 "2011~2014년 사이 성정부 재정 관련 수치에 조작이 있었다"며 "랴오닝성 관할 시·현에서 광범위하게 수치 조작 문제가 드러났다"고 시인한 바 있다.

중국 중앙기율검사위 감찰부 홈페이지
중국 중앙기율검사위 감찰부 홈페이지

realis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