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비상벨 디자인 통일…사용 시 112에 자동 신고

송고시간2017-06-13 11:15

터널·지하도 비상벨 내달 말까지 2배로 확충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그동안 제각각이었던 서울 시내 비상벨이 눈에 잘 띄는 '표준형 디자인'으로 통일된다.

서울시는 터널, 지하도, 공원 화장실, 골목길, 지하철 화장실 등에 설치된 비상벨을 아동·여성 등이 쉽게 찾아내 사용할 수 있도록 통일된 디자인을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비상벨은 둥근 모양에 돌출된 누름 버튼을 갖췄고, 눈에 잘 띄는 '코닥옐로우'라는 노란 계열 색상을 입혔다. 밤에는 빨간 LED 발광 램프가 빛을 내도록 설계해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인터폰 기능을 갖춘 비상벨로 음성 통화를 하면 112에 자동으로 신고되도록 했다. 지금까지는 사설 경비업체나 시 산하 사업소 상황실로 연결됐다.

비상벨은 아동도 이용할 수 있도록 땅에서 1∼1.2m 높이에 설치한다.

시는 앞으로 비상벨을 새로 설치하거나 개·보수할 때 이 같은 디자인을 적용할 예정이다.

서울 시내에는 현재 1만4천600여 곳에 2만3천100여 개의 비상벨이 설치돼 있다.

또 다음 달까지 터널과 지하도 45곳에 112 종합상황실과 직접 연결되는 새 비상벨 265개를 설치, 기존 108개보다 2배 이상으로 늘린다.

서울 시내 새 비상벨 디자인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 시내 새 비상벨 디자인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