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고이케열풍, 자민당 넘나…도쿄도의회 선거 여론조사서 추월

송고시간2017-06-13 09:00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반(反) 아베를 기치로 내걸고 다음달 2일 열리는 도쿄도의회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의 돌풍이 무섭다.

고이케 지사가 이끄는 도민우선(퍼스트)회는 투표 의향을 묻는 여론조사에서 자민당과의 격차를 줄여가더니 결국 역전을 이뤄냈다.

14일 도쿄신문이 지난 10~11일 도쿄도 거주 18세 이상 유권자 1천2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도민우선회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자는 22.6%로, 자민당의 17.1%를 5.5%포인트 앞섰다. 이어 공산당이 7.7%, 제1야당인 민진당이 4.1%, 공명당이 3.9%를 각각 기록했다.

아직 투표할 후보를 정하지 못했다고 응답한 부동층이 40.6%로 많은 편이긴 하지만, 도의회선거를 앞두고 나온 최근 여론조사에서 도민우선회가 자민당을 앞지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요미우리신문이 지난달 20~21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자민당이 25%로 22%의 도민우선회에 앞섰고, 교도통신이 같은달 27~28일 벌인 여론조사에서도 17%를 얻은 자민당이 11%의 도민우선회를 따돌렸었다.

하지만 선거일이 다가올수록 고이케 열풍이 거세지며 격차가 좁혀지더니 지난 3~4일 아사히신문의 조사에서는 자민당과 도민우선회가 27%로 투표 의향에서 동률을 이뤘다.

고이케 지사의 지지율은 56.6%로 과거의 선거 직전 지사 지지율에 비해 상당히 높은 수준이었다. 2013년 이노세 나오키(猪瀨直樹) 지사와 2009년 이시하라 신타로(石原愼太郞) 지사의 지지율은 각각 33%와 36.5%였다.

고이케 지사는 오랜 기간 몸담았던 자민당에 지지를 요청했다가 거절당한 뒤 작년 7월 무소속으로 도쿄도지사 선거에 당선됐다. 기성 정치에 대한 불신의 틈을 파고들며 세력을 넓혀나가다가 도민우선회를 만들었다.

도민우선회는 모두 127석이 걸린 이번 선거에 48명의 후보를 낸다. 선거에서 공조하기로 한 공명당과 함께 과반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

도쿄도의회 선거는 전국 정세에 영향을 미칠 만큼 파급력이 크다. 자민당은 2009년 도쿄도의회 선거에서 참패한 영향으로 정권을 민주당(현 민진당)에 넘겨준 바 있다.

가두연설하는 고이케 도쿄지사
가두연설하는 고이케 도쿄지사

(도쿄 교도=연합뉴스) 다음달 열리는 도쿄 도의원 선거에서 독자후보를 내며 세력을 넓혀나가고 있는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가 지난 7일 도쿄(東京) 시부야(澁谷)에서 자신이 지원하는 후보를 소개하며 가두연설을 하고 있다. 2017.6.12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