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노인장기요양보험 혜택률 7%까지 늘리기로

송고시간2017-06-13 07:51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가 만 65세 이상 노인의 장기요양보험 혜택률을 7%까지 늘리기로 했다.

부산시는 현재 5.5%인 노인장기요양보험 혜택률을 내년 말까지 7.0%로 늘려 생활이 어려운 노인들이 실질적인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시는 2015년 말 기준으로 노인장기요양보험 혜택률이 4.3%였으나 현재 5.5%로 확대하면서 모두 8천여 명의 몸이 불편한 노인이 추가로 장기요양보험 혜택을 받고 있다.

노인장기요양보험은 만 65세 이상 노인과 노인성 질병을 앓고 있는 사람을 대상으로 심신상태와 요양 필요 정도에 따라 1∼5등급으로 나눠 재가급여와 시설급여를 제공하는 사회보험제도이다.

부산시는 보험 혜택 확대를 위해 보건복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인정심사 방법을 개선해 줄 것을 요청하는 한편 장기요양 신청 안내 홍보물을 30만부 이상 제작해 부산시 전 가구에 배부할 예정이다.

부산에서는 4월 말 기준으로 5만5천888명이 장기요양보험 급여를 신청해 3만1천852명이 등급 인정을 받아 요양급여를 받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은 노인인구 비중이 전국 7대 도시 가운데 가장 높지만 장기요양보험 등급 인정률은 5.5%에 그쳐 전국 평균인 7.2%에 못 미친다"며 "내년까지 보험 혜택률을 전국평균 수준으로 높이겠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