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슈틸리케 공식 기자회견 "카타르 분석 끝…승리하겠다"

송고시간2017-06-13 06:30

'승리의 출사표' 던진 슈틸리케
'승리의 출사표' 던진 슈틸리케

(도하=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카타르 전을 하루 앞둔 1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경기장에서 열린 공식기자회견에서 울리 슈틸리케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이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6.13
hkmpooh@yna.co.kr

(도하=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울리 슈틸리케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12일(이하 현지시간) 카타르가 위협적인 상대이지만, 승점 3을 따내겠다고 다짐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이날 오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내일 경기에서 승리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월드컵 최종예선이 종반으로 다가갈수록 긴장의 끈을 놓치지 않고 실수 없이 준비해야 한다"며 "우리는 아직 원정 경기에서 승리가 없어 더더욱 잘 준비해 승리하겠다"고 자신했다.

과거 5년간 카타르 프로축구 감독을 지낸 바 있는 그는 "이곳에서 좋은 시간을 보냈지만, 내일 경기는 내일 경기"며 "개인적인 감정은 뒤로 하고, 우리의 주어진 임무를 완수해야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슈틸리케 감독은 카타르에 대한 경계심도 늦추지 않았다. 카타르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서 한국이 속한 A조 최하위다.

그는 "기록만 놓고 보면 최하위이지만, 카타르의 경기를 보면 상대한테 위협적이었다"며 "이란(0-2 패)에는 후반 추가시간에 두 골을 주고 우즈베키스탄(0-1 패)에는 프리킥으로 결승골을 내주는 등 절대 쉬운 상대가 아니다"라고 했다.

아울러 "카타르는 2022년 월드컵 개최국이기 때문에 내일 우리를 상대로 쉽게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슈틸리케 감독은 그러면서 "이라크전을 분석해 본 결과 횡패스와 백패스가 많이 나오는 플레이가 많아 직선과 전방 패스를 많이 주문했다"며 공격적인 플레이를 예고했다.

슈틸리케의 고심
슈틸리케의 고심

(도하=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카타르 전을 하루 앞둔 1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경기장에서 열린 축구국가대표팀 훈련에서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연습을 준비하는 선수들을 바라보고 있다. 2017.6.13
hkmpooh@yna.co.kr

그러면서 "공격은 골키퍼가 골을 잡는 순간부터 시작된다"며 "뒤에서 빌드업을 통해 풀어가는 것을 선수들에게 강조했다"고 말했다.

그는 선수들에게 정신력도 강조했다.

그는 "공격 전술이나 포메이션, 원톱 또는 투톱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선수들이 어떤 정신력을 갖고 어떤 플레이를 하는가가 중요하다"며 "이라크전만 봐도 지동원과 이청용, 손흥민, 남태희까지 4명의 공격적인 선수를 투입했지만, 전반에는 별로 보여준 게 없었다"고 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카타르의 전술, 포메이션 등에 대해 다 분석을 했다"며 "카타르의 최종예선 7경기를 다 보고 훈련을 이미 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taejong7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