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뮬러 특검팀 4명 親민주당 전력 논란…특검 해임 빌미되나?

송고시간2017-06-13 06:43

과거 힐러리-오바마 등 민주당 진영에 후원금 기부 사실 드러나

백악관-트럼프 측근들 공식 문제 제기…깅리치 "특검 폐기해야"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측근들이 대거 연루된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할 로버트 뮬러 특검팀이 출발부터 정치적 중립성 시비에 휘말렸다.

특검팀 소속 4명이 지난 대선 때 트럼프 대통령의 상대였던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진영 등에 후원금을 기부한 '친(親)민주당' 인사라는 의혹이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워싱턴포스트(WP)와 의회전문지 더 힐을 비롯한 미국 주요 언론은 12일(현지시간) 연방선관위 보고서를 토대로 뮬러 특검팀 소속 수사관 4명이 친민주당 인사라고 지적했다.

로버트 뮬러(왼쪽) 특검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합성사진(PG)
로버트 뮬러(왼쪽) 특검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합성사진(PG)

[제작 이태호]

이들 4명을 구체적으로 보면 특검팀에서 파트타임으로 일하는 마이클 드리벤 법무부 부차관은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뉴욕 주(州) 상원의원 선거에 출마했을 때 그의 선거자금 모금 창구인 '정치활동위원회'(PAC)에 1천 달러를 기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다른 멤버인 지니 리는 법무부 부차관보 출신으로, 지난해 클린턴 전 장관의 PAC '힐러리 포 아메리카'에 5천400달러를 기부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검팀 내 가장 연장자이자 법무부 사기사건 담당 책임자인 앤드루 바이스만은 로펌 '제너 & 블록' 근무 시절인 2008년 대선 때 6차례에 걸쳐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PAC에 4천700달러를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워터게이트 특검 당시 특검보로 활약했던 제임스 퀄즈는 1987년부터 대선 때마다 마이클 듀카키스와 앨 고어, 존 케리,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 진영과 오바마 전 대통령 진영에 후원금을 냈다.

퀄즈는 2015년 제이슨 샤페츠(유타) 하원의원, 2005년 조지 앨런(버지니아) 상원의원 등 공화당 의원들에게도 후원금을 낸 적이 있다.

백악관과 공화당은 이들 4명의 전력을 문제 삼아 뮬러 특검팀의 공정성에 시비를 걸고 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뉴트 깅리치 전 하원의장은 이날 트위터에서 "만약 공화당원들이 특검이 공정할 것으로 생각한다면 그것은 착각"이라면서 "그가 어떤 사람(수사관)들을 고용하는지 봐라. 연방선관위 보고서를 확인해 보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검을 다시 생각할 때"라고 주장했다.

지난해 11월21일 뉴욕 트럼프타워에 들어서는 뉴트 깅리치 전 하원의장
지난해 11월21일 뉴욕 트럼프타워에 들어서는 뉴트 깅리치 전 하원의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전날 라디오 방송 AM970 진행자 존 캣시마티디스와의 인터뷰에서도 "내 생각엔 이제 미 의회가 개입해 이번 특검을 폐기해야 한다"면서 "왜냐하면 제임스 코미가 (의회 증언 때) 이번 특검은 자신이 뉴욕타임스(NYT)에 정보를 유출함으로써 의도적으로 조작한 것에 따른 '독 과일'임을 분명히 했기 때문이다. 코미가 의도적으로 이런 특별한 상황을 만들었다. 매우 역겹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변호인단 소속인 제이 세큘로 변호사도 전날 ABC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뮬러를 해임할 가능성에 대해 "대통령이 그렇게 할지, 하지 않을지에 대해 전망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그 문제가 부각될지 상상할 수 없지만, 만약 편견이 있다면 그것은 대통령과 참모들이 논의해봐야 할 문제"라며 여지를 남겼다.

si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