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우즈베크 꺾고 러시아행 확정…'슈틸리케호 희소식'

송고시간2017-06-13 03:43

우즈베크 패배로 한국 2위 가능성 급상승…이란 아즈문은 경고누적으로 한국전 못 뛰어

이란 아미리의 돌파
이란 아미리의 돌파

이란 바히드 아미리가 13일 새벽(한국시간)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우즈베키스탄과 경기에서 상대 수비진을 뚫고 있다.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이란이 우즈베키스탄을 꺾고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이란은 13일 새벽(한국시간)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우즈베키스탄과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이란은 8경기에서 6승2무(승점 20점)로 남은 두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러시아 월드컵 본선 티켓이 주어지는 최소 조 2위를 확정했다.

이란이 우즈베키스탄을 꺾음에 따라,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의 러시아행 가능성도 커졌다.

A조는 이란의 독주체제 속에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이 2위 자리를 놓고 싸우고 있다.

한국이 7경기에서 4승 1무 2패(승점 13점)을 기록해 A조 2위를 유지한 가운데, 우즈베키스탄은 8경기에서 4승 4패(승점 12점)에 그쳤다.

한국은 14일 새벽 열리는 조 최하위 카타르와 원정경기에서 승리하면 우즈베키스탄과 격차를 승점 4점까지 벌릴 수 있다.

이렇게 되면, 한국 대표팀은 8월 31일 홈에서 열리는 이란과 경기에서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을 자력으로 확정할 수도 있다.

한국은 카타르전을 치른 뒤 이란과 홈경기, 우즈베키스탄과 원정경기를 소화한다. 우즈베키스탄은 중국과 한국전을 남겨두고 있다.

호재는 또 있다. 이날 경기에서 이란의 공격수 사르다르 아즈문이 경고를 받았다.

지난해 10월 한국 대표팀과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1차전에서 경고를 받았던 아즈문은 이날 경기에서 다시 옐로카드를 받아 경고누적 상태가 됐다. 그는 다음 경기인 한국전에 뛸 수 없다.

아즈문은 한국과 1차전에서 결승 골을 넣었던 선수다.

한편 이란은 개최국 러시아와 남미 1위 브라질에 이어 세 번째로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아울러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경기에선 이란이 일방적인 경기력을 펼치며 완승을 했다.

이란은 전반 23분 아즈문이 골을 넣었다. 그는 역습기회에서 알리레자 자한바흐쉬의 스루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만들었고, 침착하게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후반 3분엔 메흐디 타레미가 상대 반칙을 끌어내 페널티킥 기회를 잡았지만, 키커로 나선 마수드 쇼자에이가 실축해 추가 골 기회를 놓쳤다.

하지만 이란은 수비를 강화하며 시간을 끌었고, 후반 43분 타레미가 추가 골을 넣으며 쐐기를 박았다.

이란은 아시아 최종예선 8경기에서 무실점, 무패 행진을 펼치는 '클린 시트'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