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中정부에 기업·개인 10여곳 대북거래 중단 요구"(종합)

송고시간2017-06-13 06:36

中 불응시 美 독자제재 시사…北교역 단둥소재 기업·기업인 포함


中 불응시 美 독자제재 시사…北교역 단둥소재 기업·기업인 포함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미국 정부가 중국 기업·개인 10여 곳의 대북거래를 중단시켜 달라는 요청을 중국 정부에 했다고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전했다.

이 신문은 미 고위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이 거래가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과 연관됐다는 판단에 따라 미국이 중국에 조처를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중국이 대응하지 않는다면, 미 재무부가 수개월 안에 이들의 일부에 대해 독자제재를 할 것임을 시사했다.

이 관리는 "중국이 특정 기업과 개인에 대한 조처를 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면서 "그렇지만 필요하면 우리도 독자행동을 할(act alone) 준비가 돼 있으며, 북한에 대응할 수 있음을 동시에 통지했다"고 말했다.

북한 중앙TV, 신형 지대함 순항로켓 첫 시험발사 보도
북한 중앙TV, 신형 지대함 순항로켓 첫 시험발사 보도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신형 지대함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조선중앙TV가 9일 보도했다. 사진은 무한궤도형 이동식 발사대에서 발사되는 순항미사일의 모습. 2017.6.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이들의 이름은 거명되지 않았다.

그러나 미 안보 분야 연구기관인 C4ADS가 이날 낸 보고서 속에 등장한 중국 기업과 개인이 포함됐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 보고서에는 단둥의 북중 교역 사업가로 알려진 쑨쓰둥과 사업 파트너 관계인 그의 누나 쑨쓰훙이 거명돼 있다.

이들은 지난해 북한산 무기를 싣고 가다가 이집트 기항 중 적발된 선박 '제순호(號)'가 소속됐던 홍콩의 기업주들로 알려졌다. 당시 배에는 3만 개의 로켓 추진 수류탄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쑨쓰둥은 북한에 트럭과 기계류, 전자제품을 수출하는 '단둥 둥위안'이라는 기업의 오너라고 이 보고서는 전했다.

2013∼2016년 '단둥 둥위안'이 북한에 수출한 물품은 2천850만 달러(322억 원) 규모이며, 상당수는 민간용이면서 미사일 무기 프로그램에 전용 가능한 '이중용도'품목으로 파악되고 있다.

그러나 쑨쓰둥은 북한과 거래하지 않고 있으며, 제순호 사건도 모른다고 부인했다고 WSJ은 전했다.

한편, C4ADS 보고서는 북한과 교역하는 수천 개의 중국 기업이 동일한 모기업 하에서 서로 긴밀하게 연결돼 있어 이중 일부만 폐쇄해도 북한 정권에 타격을 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3∼2016년 북한과 교역한 중국의 지방 기업 수가 5천223개였다. 이들의 대북거래는 대부분 합법이나 수출품 가운데 '이중용도' 물품이 다수인 점이 문제로 지적됐다.

"미국, 중국 정부에 기업ㆍ개인 10여곳 대북거래 중단 요구"

"미국, 중국 정부에 기업ㆍ개인 10여곳 대북거래 중단 요구" 미국 정부가 중국 기업·개인 10여 곳의 대북거래를 중단시켜 달라는 요청을 중국 정부에 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미 고위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이 거래가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과 연관됐다는 미국의 판단에 따라 중국에 조처를 요구한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어 중국이 대응하지 않는다면, 미 재무부가 수개월 안에 이들의 일부에 대해 독자 제재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고 전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quinte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