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레진스키 조문 간 92세 카터 前대통령 기내영상 '화제'

송고시간2017-06-12 23:13

[CBS Philly/Youtube 캡처]

유튜브로 보기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최근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미국 항공기 기내 동영상은 승무원 갑질이나 난투극, 폭력 등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것이 대부분이었다.

모처럼 네티즌들을 훈훈하게 한 기내 영상이 올라왔다.

주인공은 올해 92세의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이다.

12일(이하 현지시간) 유튜브(YouTube) 등에 따르면 카터 전 대통령은 자신의 재임 당시 '안보 책사'로 일했던 즈비그뉴 브레진스키 전 백악관 안보보좌관관의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8일 애틀랜타에서 워싱턴으로 향하는 델타항공 여객기에 탔다.

카터 전 대통령은 조용히 뒤를 따르는 경호원과 함께 좁은 기내 복도를 오가며 자신을 알아보는 모든 승객과 일일이 악수했다.

카터 전 대통령 기내 모습
카터 전 대통령 기내 모습

인자한 미소를 머금한 그의 입에선 정겨운 인사가 끊이질 않았다고 한다.

영상을 찍어 애틀랜타 WSB-TV에 보낸 승객 제임스 파커 셰필드는 "카터 전 대통령의 겸허한 열정은 진정성이 묻어났다. 그 순간 모든 것들을 무겁지 않게 느끼게끔 하는 태도였다"고 말했다.

카터 전 대통령이 승객들과 인사하는 장면은 트위터에서 1만3천 회 리트윗됐다.

애틀랜타 저널-컨스티튜션은 "카터 전 대통령의 이런 모습은 새로운 게 아니다. 그가 비행기에 탈 때면 늘 주변 사람들과 반갑게 악수한다. 전직 대통령 경호의 부담을 안은 승무원들을 늘 따듯하게 위로해준다"고 전했다.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