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치열 "10년 무명 버틴 근성의 바탕은 아버지와 팬"

송고시간2017-06-13 12:00

중국판 '나는 가수다' 통해 '대륙의 남자'로…10년 만에 새앨범 발표

"중국과 관계 원만해지길…'제자리 찾아가네'란 말 듣고 싶어"


중국판 '나는 가수다' 통해 '대륙의 남자'로…10년 만에 새앨범 발표
"중국과 관계 원만해지길…'제자리 찾아가네'란 말 듣고 싶어"

새 앨범 '비 오디너리' 낸 황치열
새 앨범 '비 오디너리' 낸 황치열

[하우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경북 구미의 유명 댄서 출신인 황치열은 2007년 가수로 데뷔한 이래 약 10년간 '뜨지 못한' 가수였다.

2007년 1집 '오감'(五感)을 발표했지만 주목받지 못한 그는 소속사와도 계약이 해지되면서 매월 받던 생활비 20만원이 끊기자 생활고에 시달렸다. 보컬 학원에서 트레이너로 일하던 그에게 앞길은 막막했다.

반전은 지난해 찾아왔다.

중국에서도 '무명'이던 그는 지난해 1월부터 중국판 '나는 가수다'인 후난(湖南)위성TV '나는 가수다 시즌4'(我是歌手4)에 출연하며 황쯔리에(黃致列) 신드롬을 일으켰고 '대륙의 남자'란 수식어를 얻었다.

"어안이 벙벙했죠. 꿈같다는 말이 뭔지 처음 알았어요. 출연 초반 경연 녹화 차 중국 공항에 내렸는데 엄청나게 많은 팬이 있더라고요. 제 뒤에 누가 있나 하고 돌아봤죠. 그런데 피켓에 '황치열'이란 제 한자가 적혀있더라고요. 기적이란 말을 그때 알았어요."

그는 이 경연 프로그램에서 최다 1위를 기록하고 가왕전에서 최종 3위를 차지하며 중국 유명 예능 프로그램에 잇달아 출연하는 한류 스타가 됐다.

탄탄한 도약의 발판을 마련한 황치열이 13일 10년 만의 새 앨범 '비 오디너리'(Be ordinary)를 발표한다. 그간 드라마 OST(오리지널사운드트랙)나 걸그룹 멤버들과 컬래버레이션(협업)한 프로젝트 싱글을 냈지만 앨범은 1집 이후 처음이다.

그는 "1집은 상경해서 낸 첫 앨범이어서 의미가 깊지만 빛을 보지 못했다"며 "이번 앨범은 많은 분에게 관심받고 성원을 얻으며 다시 태어난 황치열로 내는 것이고 제 의사도 많이 반영돼 감회가 남다르다"고 소개했다.

10년 만에 새 앨범 낸 황치열
10년 만에 새 앨범 낸 황치열

[하우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는 음악 인생의 첫걸음이란 생각으로 화려하게 치장하기보다 일상에서 느끼는 감정을 포인트로 잡고 선곡했다고 한다. 앨범 제목을 일상이란 뜻으로 붙인 것도 그 때문이다. 첫 주문량은 솔로 발라드 가수로는 이례적으로 10만장을 돌파했다.

"기획사 직원들과 예상 첫 주문량을 3만장 정도로 내다봤는데 높은 수치에 깜짝 놀랐어요. 저의 노력을 알아준 팬들에게 정말 잘해야겠어요."

아직 국내에서 히트곡이 없는 그는 대중적인 발라드 '매일 듣는 노래'를 타이틀곡으로 승부수를 던졌다. 이별을 겪은 사람이라면 공감할 법한 노랫말에 담담하면서도 호소력 있는 음색이 돋보인다.

그는 발라드만 수록하면 지루할 것 같아 셔플 리듬의 R&B 곡 '각'을 넣어 강약을 조절했고, 봄이 지났지만 따뜻한 노래를 부르고 싶어 '봄이라서'를 수록했다. 데뷔 이래 첫 자작곡인 '사랑 그 한마디'도 넣었다. "황치열이라고 하면 정통 발라드를 떠올릴 것 같아 원티드의 전상환과 함께 작곡한 곡"이라고 한다.

전반적으로 경연 때처럼 고음을 내지르는 과한 창법에서 벗어나 반복해 들어도 질리지 않도록 힘을 빼고 부드러운 소리를 냈다.

"사실 경연에서 혼신의 힘을 다해 노래하는 것이 트레이드 마크였어요. 하지만 경연은 비주얼이 곁들여지지만, 음원은 청음에 집중하잖아요. 너무 과하면 귀가 피로감을 느낄 수 있죠. 그래서 추억을 건드리는 감성으로 보컬을 소화했어요. 4년 전 만난 사람이 문득 생각난다거나, 부모님을 떠올리게 하는 그런 감성을 소환하는 노래를 하고 싶었거든요."

그가 지난해 11월부터 앨범 작업에 집중할 수 있었던 데는 중국이 사드 배치로 한국 연예인들의 활동을 제한한 한한령이 영향을 줬다. 한창 중국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던 그는 지난해 8월 저장(浙江)위성TV 예능 '도전자연맹 시즌2'에 게스트로 출연했으나 모자이크 처리되는 수모를 겪기도 했다.

그는 "한한령 얘기가 나오면서 방송사가 문제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한 것 같다"며 "그 후 지난해 11월 말까지 중국판 '아빠 어디가 4' 촬영을 하고서는 현지 일정이 없어 앨범 작업에 돌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국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게 목표이자 바람이어서 양국 관계가 원만해지길 바란다"며 "요즘은 중국 팬들이 한국을 많이 찾아주시는데 MBC TV '나혼자 산다' 출연으로 집이 공개돼 집으로도 오시고, '불후의 명곡' 녹화 때도 찾아오신다. 미안한 마음에 사진도 찍어주고 사인도 열심히 해드린다"고 말했다.

'대륙의 남자' 황치열 [하우엔터테인먼트 제공]
'대륙의 남자' 황치열 [하우엔터테인먼트 제공]

중국에 가기 전까지 그는 기획사와 계약한 뒤 국내에서 예능을 막 시작한 때였다. 중국판 '나는 가수다'에 출연한 것도 제작진이 '불후의 명곡'에 출연한 그를 보고서 섭외를 해왔다. 또 '나혼자 산다'에도 출연했고 지금 한창 인기인 JTBC '아는 형님'의 원년 멤버이기도 했다.

그는 "예능을 잘하는지는 모르겠다"고 웃으며 "'아는 형님' 제작진과 강호동 등의 형님들이 응원을 많이 해줬다. 최근 앨범 홍보 차 '아는 형님' 녹화를 했는데 굉장히 반겨주셨다"고 말했다.

지난 1년간 위상이 180도 바뀐 그는 경제적인 변화에 대해선 "예전에는 요플레를 못 사 먹었는데 지금은 많이 사 먹는다. 스쿠터를 타고 다녔는데 새 차를 구입했다. 또 10월 말 집 계약이 만기되 이사를 할 것"이라며 웃었다.

10년 무명 끝 한류 스타로 떠오른 황치열
10년 무명 끝 한류 스타로 떠오른 황치열

[하우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번 앨범을 통해서는 "제자리를 찾아가네"란 말을 듣고 싶다고 했다.

"그간 '치열 씨의 근성에 스스로 반성한다. 희망이 된다'는 SNS 메시지를 많이 받았어요. 이 앨범도 결국 해낸 것이니 '성실하게 잘 걸어가고 있구나'라고 생각해주시면 좋겠어요."

근성의 바탕을 묻자 주저 없이 아버지와 팬을 꼽았다.

그는 "처음에는 아버지였다"며 "상경한 지 두 달 만에 작은 공장을 운영하시던 아버지가 위암 수술을 받아 내려가야 하는 상황이었다. 아버지에게 시간을 허락받았지만 내내 좋아하지 않으셨다. 그 자체가 오기가 됐다. 부모에게 목표를 쉽게 포기하는 아들이 되고 싶지 않아 하루 커피 12잔씩을 마시면서 잠을 줄여가며 노력했다. 하지만 지금은 팬들이다. 맹목적인 사랑을 주시니 책임과 의무감으로 최선을 다하려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제 무명 시절 해보지 못한 것들을 다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중 하나가 콘서트다. 미국과 중국에서는 공연을 해봤지만 국내에서는 24~25일 서울 올림픽홀에서 여는 공연이 처음이다.

"무명 때는 공연을 '1'도 꿈꾸지 못했죠. 제가 숨 쉬고 물 먹고 땀 닦는 것까지 놓치고 싶지 않아 하는 분들이 오시니 그것만큼 영광스런 자리가 어디 있겠어요. 부지런히 발전해서 세트리스트를 제 곡으로 채우는 멋진 공연을 만들어보고 싶어요. 전 평범한 사람이지만 앞으로 발전하는 치열이, 근성 있는 치열이의 모습을 보여드릴게요."

mi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