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 특수학교, 장애학생 임금 부당 회수 '말썽'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광주지역의 한 특수학교가 중복 장애학생들이 일자리 사업에 참여해 번 돈을 부당하게 받아 챙겨 말썽이 빚어졌다.

12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사회복지법인 금정이 운영하는 세광학교가 고등학교 2∼3학년 중복장애(시각장애와 지적장애 중복) 학생 14명의 임금 4천400만원 중 절반인 2천200만원을 부적절하게 회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학생은 2014년 6명, 2015년 8명이다. 이들은 구청의 장애인 일자리 사업에 참여해 박스 만들기와 쓰레기 정리 등을 하고 매달 30만원을 받았다.

하지만 세광학교는 그 절반인 15만원을 회수해 특수교육 프로그램 운영비로 사용했다.

학교 측은 담당 교사가 학부모들의 동의를 받아 돈을 뮤지컬 등 특수교육 프로그램 운영비로 사용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시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사안을 회계질서 문란으로 판단해 관련자를 징계할 방침"이라며 "또 학교 측이 근로기준법을 위반했는지 검토해 경찰 고발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주시교육청
광주시교육청[연합뉴스 자료사진]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2 20: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