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폐수 무단방류한 서울 자치구 관리공단 직원 벌금형

송고시간2017-06-12 20:14

서울동부지법 신청사
서울동부지법 신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서울 시내 유수지에 폐수를 무단 방류한 혐의로 기소된 자치구 관리공단 직원이 법원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동부지법 형사8단독 이탁순 판사는 수질 및 수생태계 보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성동구도시관리공단 팀장 김모(45)씨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김씨는 2011년 1월부터 2016년 8월까지 공공수역인 중랑천과 연결된 유수지에 재활용 폐기물 압축과정에서 발생한 폐수를 무단 방류해 조업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김씨는 하루 평균 82ℓ에 달하는 양의 폐수를 방류한 것으로 드러났는데 여기에는 구리 0.448mg/L, 납 0.64mg/L, 비소 0.13mg/L, 카드뮴 0.032mg/L 등의 중금속 및 유해물질이 들어있었다.

이 판사는 "누구든지 정당한 사유 없이 공공수역에 특정 수질 유해물질을 누출·유출하거나 버리는 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면서 범죄 사실이 인정됐다고 판시했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