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한일 문제 직시하되 실용 접근으로 동반자관계 희망"(종합)

文대통령, 日총리 특사 접견…"양국 관계 흐름 아주 좋다고 생각"
아베 총리 친서 전달…북핵 공조·위안부 합의 등 담겨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한·일 간에 어려운 문제가 없지 않지만 그런 문제를 직시하면서도 보다 실용적인 접근으로 한·일 관계가 미래지향적인 동반자 관계로 발전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일본 특사 면담
문 대통령, 일본 특사 면담(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12일 오후 청와대 접견실에서 아베 신조 일본총리 특사로 방한한 니카이 도시히로 자민당 간사장의 예방을 받고 면담하고 있다. 2017.6.12
kjhpress@yna.co.kr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본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특사인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 일행을 만난 자리에서 이렇게 말하고 "아베 총리와 함께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 많은 일을 할 수 있겠다는 신뢰가 생겼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에 새 정부가 출범한 지 이제 한 달 남짓인데 아베 총리님과 두 차례 통화했고, 우리 문희상 특사와 정세균 국회의장께서 일본에 다녀오셨고, 니카이 특사께서 방문해 주셔서 양국 관계의 흐름이 아주 좋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니카이 특사는 "두 분의 전화 회담에 대해 일본 국민이 모두 알고 있다"며 "두 분의 통화로 일본과 한국이 많이 가까워졌다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한국 발전과 일본 발전에 대해 마음이 있는 양국 정치인이 협력할 필요가 있다"며 "대통령님께서 취임하신 지 한 달 정도 지났는데 이렇게 짧은 시간 안에 만나 뵐 수 있게 된 것은 행복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니카이 특사를 비공개로 접견했으며, 비공개 면담에서 니카이 특사는 문 대통령에게 아베 일본 총리의 친서를 전달했다.

아베 총리는 친서에서 북한 핵문제에 대한 한·일 간 공조 강화를 제안하고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일본 측에서는 하야시 자민당 간사장대리, 니시무라 자민당 수석 부간사장, 고이즈미 중의원 의원, 나가미네 주한일본대사 등이 참석했으며 우리 측에서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정병원 외교부 동북아국장이 배석했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2 21: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