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나눔카', 국제교통전시회서 혁신정책상 받아

송고시간2017-06-13 06:00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시의 승용차 공유 서비스 '나눔카'가 국제 교통 전시회에서 수상했다.

서울시는 나눔카가 제62회 2017 세계대중교통협회 세계총회 어워즈에서 '아시아·태평양지역 혁신정책상'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세계대중교통협회 세계총회는 최대 규모의 대중교통분야 전시회다. 지난달 열린 행사에는 전 세계 대중교통 관련 기관 330여 곳에서 1만3천여 명이 참가했다.

서울시는 2005년 세계대중교통협회에 가입한 이래 2006년, 2009년, 2011년에 이어 이번에 네 번째 수상 기록을 세웠다.

주최 측은 나눔카가 도심 차량 수요를 관리하고자 '공유' 교통수단을 활용하고, 다양한 정보통신기술과 교통카드 기술을 접목했고, 아시아·태평양 최초로 민·관이 협력했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고 시는 전했다.

나눔카는 민간업체가 제공하는 자동차를 필요할 때 짧은 시간 빌려 쓰는 일종의 '카 셰어링' 서비스다. 자가용을 운전하는 대신 이 같은 공유 차량을 이용하면 서울 시내 차량 통행량을 차츰 줄여나갈 수 있으리라고 시는 기대하고 있다.

시는 또 "민간의 기술력과 서울시의 행정력·자원을 공유해 성장하는 모델이라는 점도 높이 샀다"고 소개했다.

2013년 2월 출범한 나눔카는 올해 4월 현재 155만 명의 회원을 가진 시 대표 공유 사업이다. 지난해 6월 회원 수 100만 명을 넘긴 이래 하루 평균 5천974명이 이용하고 있다.

윤준병 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앞으로도 나눔카를 통해 공유 교통수단을 확대하고, 교통수요를 관리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나눔카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시 나눔카 (연합뉴스 자료 사진)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