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릉골 재개발 조합인가…1천400가구 타운하우스 건립

송고시간2017-06-13 07:01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서울 북한산 자락에 있는 낡은 단독주택들이 1천400가구의 타운하우스로 탈바꿈할 전망이다.

정릉골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조합은 최근 성북구청으로부터 재개발 조합설립인가를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복숭아골'로 알려진 정릉골구역은 서울 성북구 정릉동 경국사 뒤편의 북한산 자락에 있는 노후 단독주택 단지다. 재개발 대상 면적은 20만3천965㎡, 조합원은 총 633명에 이른다.

이 곳은 2009년 9월 재개발 정비구역 지정 이후 사업이 다소 지연되면서 100가구가 넘는 빈집이 발생하는 등 슬럼화 문제가 제기되기도 했다.

조합은 이번에 조합설립인가가 떨어짐에 따라 사업 추진을 서둘러 올해 말까지 건축심의, 내년 상반기까지 사업시행인가를 받을 계획이다.

이후 시공사 선정을 거쳐 2020년 착공 및 분양에 들어간다. 이 경우 2022년 10월께 입주할 수 있다.

총 건립 가구 수는 1천417가구이며 4∼5층 높이의 타운하우스(연립주택 단지)로 짓는다. 이 지역이 북한산 자락의 자연경관지구여서 건폐율이 41%, 용적률이 109%로 제한되기 때문이다.

김인철 조합장은 "북한산 자락에 대단지 타운하우스가 건립되는 것은 정릉골이 처음"이라며 "다음 달 개통되는 우이∼신설 경전철이 단지 앞을 지나 대중교통 여건도 한층 개선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정릉골 주택재개발 사업 조감도 [정릉골구역 재개발 조합 제공 = 연합뉴스]

정릉골 주택재개발 사업 조감도 [정릉골구역 재개발 조합 제공 = 연합뉴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