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석진좋은균연구소, 아시아 첫 대변은행 '골드 바이옴' 설립

송고시간2017-06-12 17:10

대변 기증받아 장내 미생물 분석 연구에 활용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바이오일레븐 기업부설 연구소 김석진좋은균연구소는 아시아 최초로 대변은행 '골드 바이옴'을 설립했다고 12일 밝혔다.

연구소 측에 따르면 이 대변은행은 혈액은행·정자은행과 마찬가지로 건강한 사람으로부터 대변을 기증받아 장내 미생물(마이크로바이옴)에 대한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으로 골드 바이옴은 장내 세균 분석 서비스를 이용해 연령대별 빅데이터를 구축한 후 장 질환 관련 치료법을 연구할 방침이다.

대변은행은 2013년 미국에서 최초로 설립된 뒤 현재 캐나다, 네덜란드 등에서도 운영되고 있다.

김석진 소장은 "장내 미생물을 활용해 과민성대장증후군, 당뇨병, 비만, 알레르기 반응 등 다양한 질환의 치료 및 예방 관련 연구를 확대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석진좋은균연구소는 대학교·병원·기업과 협력 체제를 구축해 장내 세균 분석(GMA), 프로바이오틱스 분석, 유익균 균주 분리와 관련한 연구를 2013년부터 수행하고 있다.

골드 바이옴 로고
골드 바이옴 로고

[김석진좋은균연구소 제공=연합뉴스]

k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