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더는 안돼"…경남도 AI 확산차단 총력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경남도는 도내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판정이 잇따르자 확산을 막고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경남도, 고성군 긴급 초동방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남도, 고성군 긴급 초동방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는 양산·고성 등 AI 의심농장에서 간이검사 결과 양성이 확인되자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이동통제를 시행했다고 12일 밝혔다.

또 해당 농장에서 기르는 가금류는 24시간 이내에 살처분을 완료하는 등 AI 확산차단에 만전을 기했다.

인근 농가에 AI가 전파되는 것을 막고자 양산 4천984마리, 고성 726마리 등 AI 발생 농가 3㎞ 내 가금류를 모두 매몰했다.

특히 양산에서 AI 판정이 나자 AI 진원지인 전북 군산 종계농장에서 과거 가금류를 사들였거나 거래했던 이 지역 농가 14곳을 파악, 즉시 이곳의 가금류를 모두 미리 매몰하는 등 AI 방역에 선제로 나섰다고 자평했다.

도는 현재까지 전통시장에서 토종닭 등을 사들인 농가에서 대부분의 AI가 발생하는 것으로 파악되자 2차 전파를 막고자 경남지역 모든 시·군에서 사육 규모 100마리 미만 농장의 가금류 선제 매몰을 추진 중이다.

현재까지 도는 AI 위험도가 높은 양산, 고성, 진주, 통영 등 지역의 소규모 농가에서 가금류 9천253마리를 선제 매몰했으며 앞으로 계속 확산해나갈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적극적인 방역대책 추진으로 AI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도민들이 우리의 방역대책을 믿고 적극적으로 따라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도는 AI 전파요인 사전 차단을 위해 오는 25일까지 가금류 유통을 전면 금지할 방침이다.

home12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2 16: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