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NS돋보기] 文대통령, 첫 시정연설…"일자리 창출 필요성 공감"

송고시간2017-06-12 16:22

추경 시정연설하는 문 대통령
추경 시정연설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현영복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첫 국회 시정연설을 통해 현재의 실업대란을 방치하면 국가재난 수준의 경제위기로 다가올 우려가 있다며 일자리 창출을 위한 추경안 처리에 국회가 적극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시정연설을 지켜본 누리꾼들은 대체로 현재 실업난의 심각성과 일자리 창출의 필요성에 공감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네이버 이용자 'ko22****'는 "젊은층이 직장을 가지고 돈을 벌어 집도 장만하고 결혼도 해서 아이를 낳아 기를 수 있는 환경까지 만들어줘야 한다. 그런데 우리나라는 첫 단추인 일자리 문제부터 삐걱댄다. 이 모든 문제를 해결해야 할 것이다"라고 공감했다.

같은 포털 아이디 'jswe****'는 "실업난 해소하려면 뭐라도 해야죠. 부정적인 측면이 있는 건 알지만 실보다 득이 하나라도 많다면 그 길로 가야죠."라고, 'gens****'는 "청년의 한 명으로서 기대해보겠습니다"라고 적었다.

다음 아이디 'banksin'은 "소방관, 근로감독관, 요양보호사 등등 힘들고 어려운 일에 인원을 투입해서 해당 업무 종사자의 노고를 덜어주고, 그것은 곧바로 국민에 대한 공공서비스 질의 향상으로 이어진다. 이거 당연히 해야 하는 일 아닌가?"라며 찬성의 뜻을 표했다.

일자리 확대를 위한 누리꾼들의 아이디어 제안도 있었다.

다음 아이디 '지맘대로'는 "일자리를 늘리려면 직업의 종류를 늘려야 한다. 우리나라 직업의 종류는 선진국에 비해 70% 정도로 알고 있다. 직업의 종류를 늘리려면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 규제를 풀어 직업의 종류를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음 누리꾼 '이기수xnvfxjgj'는 "외국으로 나가 있는 고용 생산형 공장의 국내 회귀가 적극 이루어지도록 하는 정책도 또한 필요합니다"라고 제안했다.

일부 네티즌은 정부 조직과 공공 부문이 확대되는 것에 경계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다음 이용자 'happyiness'는 "일자리는 기업이 경쟁력을 높여서 만들어야… 공기업 공무원 늘려서 천문학적으로 늘어나는 연금은 어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네이버 누리꾼 'rmsi****'는 "지금도 허덕이는 공무원연금, 세금으로 공무원을 뽑아 세금으로 월급 주고 연금 주고… 훗날은 어떡하려고 그러는지"라며 우려 섞인 입장을 보였다.

youngb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