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연설에 민주당 15번 박수…한국당은 '피켓 항의'

한국당, 文대통령 입장시 기립했으나 '인사참사 사과' 요구
文대통령, 연설후 野의원들과 악수…차담회 불참한 정우택 찾아 인사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한지훈 이슬기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12일 국회에서 추가경정예산안 시정연설을 진행하는 동안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15차례 박수로 호응했다.

반면 야당은 대체로 박수 없이 시정연설을 경청했으며 특히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국무위원 인사청문회 문제에 대한 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는 피켓 시위를 벌였다.

여야 의원들은 이날 오후 2시 4분께 문 대통령이 시정연설을 위해 본회의장에 입장하자 모두 자리에서 일어섰다. 그러나 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이 박수를 친 것과 달리 한국당은 박수를 보내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연단으로 들어가는 통로 쪽에 있는 민주당 의원들과 악수하면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이 연단에 올라 시정연설을 하기 전에 국회의원들을 향해 고개를 숙이며 인사하자 다시 박수가 나왔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번에도 대부분 박수를 치지 않았으나 김성원 의원 등 일부 의원은 박수를 치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국민을 위해 정부와 국회가 해야 할 일은 해야 한다"고 강조한 문 대통령의 언급을 시작으로 모두 15차례에 걸쳐 박수로 대통령의 시정연설에 힘을 보탰다.

일부 민주당 의원들은 휴대전화로 문 대통령의 시정연설 모습을 찍기도 했다.

이낙연 국무총리 등 본회의장에 참석한 국무위원들도 문 대통령의 시정연설을 경청하며 박수를 보냈다.

반면 한국당 의원들은 강경화 후보자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의 사퇴가 필요하다는 뜻을 담아 문 대통령을 향해 항의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인사실패 협치포기 문재인 정부 각성하라', '국민약속 5대 원칙 대통령은 이행하라', '야당무시 일방통행 인사참사 사과하라'라는 피켓 문구를 컴퓨터에 붙인 채 문 대통령의 연설을 들었다.

文대통령 연설에 민주당 15번 박수…한국당은 '피켓 항의' - 1

문 대통령은 연설을 마친 뒤 한국당 김성원 곽상도 의원 등을 비롯해 본회의장 앞줄에 앉은 여야 의원들과 악수를 했다. 또 문 대통령은 퇴장하면서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와 인사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본회의장 뒤편을 돌면서 서청원, 심재철, 정진석, 나경원, 원유철, 이주영 의원을 비롯한 한국당 의원과 함께 정동영, 박주선, 박지원, 천정배, 김동철, 주승용, 조배숙 의원 등 국민의당 의원 등과 일일이 악수했다.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은 시정연설 전 진행된 차담회에 불참했던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와 인사하고 대화하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정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애초 차담회에) 참석하려고 했지만 제가 빠진 원내대표 회동에서 추경에 대한 3당 합의를 봤다는 것은 정치도의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과의 본회의 대화에 대해 "오늘 차담회에 못 갔는데 (문 대통령이) 그것 때문에 일부러 자리를 찾아오셨다고 해서 감사하다고 그렇게 한 마디 했다"고 전했다.

[그래픽] 문 대통령 국회 첫 시정연설 키워드는 '일자리'
[그래픽] 문 대통령 국회 첫 시정연설 키워드는 '일자리'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취임 후 처음으로 국회에서 일자리 추경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했다.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문 대통령 연설에 상반된 여야 표정
문 대통령 연설에 상반된 여야 표정(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추경 예산 편성에 협력을 당부하는 내용으로 취임 후 첫 시정연설을 마치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기립해 박수를 치고 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자리에 앉아 있다. jeong@yna.co.kr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2 16: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