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개당 100원 안팎 태국 계란 다음 주 들어온다

송고시간2017-06-13 06:03

국산 가격의 3분의 1…매주 200만∼230만개 수입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여파로 계란 가격이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가운데 국산 가격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한 태국산 신선란이 다음 주 국내에 수입된다.

태국 계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태국 계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농림축산식품부는 국내 한 민간업체가 수입하는 태국산 신선란 약 200만개가 오는 20∼21일께 처음 선박편으로 국내에 들어올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해당 업체가 현재 태국 현지에서 컨테이너 하역 작업 중이며 약 일주일의 선박 운송 기간을 거쳐 20∼21일께 국내에 도착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해당 수입업체는 200여만개의 초도 물량을 시작으로 매주 200만∼230만개의 물량을 국내로 들여올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수입되는 태국산 계란은 태국 정부가 농산물우수관리인증(GAP),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 등을 부여한 농장과 작업장에서 생산되는 것이다.

살모넬라 등 잔류 물질에 대해서는 한국의 기준과 규격을 준수해야 하고, 이를 위반하면 수입이 중단될 수 있다고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설명했다.

가장 주목되는 것은 가격이다.

지난 1월 국내로 수입됐던 미국산 계란과 달리 태국산 계란은 현지 원가가 개당 70원 정도에 불과해 가격 경쟁력이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5% 관세 등을 포함한 국내 수입가는 100원 안팎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국산 계란 가격이 크게 올라 30개들이 한 판에 1만원(개당 약 330원)이 넘는 것을 감안하면 국산 계란의 3분의 1 가격에 불과한 셈이다.

색깔도 흰색이었던 미국 계란과 달리 국산과 같은 갈색이어서 이질감이 덜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지난 1월 수입됐던 미국산 계란은 가격 경쟁력이 약했던 데다 색깔도 흰색이어서 처음에만 반짝 인기를 끌었을 뿐 이내 소비자들에게 외면당했다"며 "태국산 계란도 국내 소비자들이 어떻게 반응할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가격이 저렴한 태국산 계란이 물량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소규모 식당에나 제빵업체 등으로 흘러들어 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내다봤다.

태국 계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태국 계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국산 3분의 1 가격 태국 계란 다음 주 들어온다

국산 3분의 1 가격 태국 계란 다음 주 들어온다 AI 여파로 계란 가격이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가운데 태국산 신선란이 다음 주 국내에 수입됩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국내 한 민간업체가 수입하는 태국산 신선란 약 200만개가 오는 20일 쯤 선박편으로 국내에 들어올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해당 수입업체는 매주 약 200만개의 물량을 국내로 들여올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1월 국내로 수입됐던 미국산 계란과 달리 태국산 계란은 현지 원가가 개당 70원 정도로 국산 계란 가격의 3분의 1에 불과합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passi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