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우택 "文대통령, 金·康·金 결자해지해야" 지명철회 촉구

송고시간2017-06-12 15:53

"한국당 뺀 3당 추경 심사 합의, 정치도의상 있을 수 없어"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2일 "국회와의 원만한 소통을 위해서라면 먼저 문재인 대통령이 세 분에 대한 결자해지 차원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한국당이 부적격으로 규정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재차 촉구했다.

자유한국당의 항의?
자유한국당의 항의?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2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문재인 대통령 시정연설에 앞서 노트북 앞에 '인사실패. 협치포기 문재인 정부 각성하라'라고 프린트한 종이를 붙이고 있다 .
2017.6.12
jeong@yna.co.kr

정 권한대행은 이날 오후 문 대통령의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국회 시정연설 직후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대통령 시정연설은 추경안이 주된 내용이고, 마지막에 국회와 긴밀히 협조해 소통을 이뤄간다는 말씀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통령이 청문회 정국을 결자해지 차원에서 풀어줘야 한다"며 "신정부의 내각과 헌재소장으로서 임명될 수 없는 이분들의 문제가 해결돼야 국회 운영도 원만하게 갈 수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오전 한국당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바른정당 등 여야 3당이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의 원내대표 정례회동에서 추경안 심사에 착수키로 합의한 것에 대해 "제1야당인 한국당이 빠진 상태에서 여러 가지 법적 요건을 못 갖췄다"며 "문제 많은 추경안 (심사 착수)를 3당 원내대표와 국회의장이 한 자리에서 합의봤다는 것은 정치도의상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한국당은 법과 원칙을 무시한 추경심사 의사일정에 합의해 줄 수 없음을 분명하게 밝힌다"고 말했다.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